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풍류대장' 이적 '심사 중단'하고 눈물…"백 마디 말이 필요 없다"

입력 2021-11-22 11: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풍류대장' 이적 '심사 중단'하고 눈물…"백 마디 말이 필요 없다"
 
'풍류대장' 심사위원 이적이 심사를 잠시 중단하고 눈물을 쏟는다.

오는 23일(화) 방송되는 JTBC '풍류대장-힙한 소리꾼들의 전쟁'(이하 '풍류대장') 8회는 살 떨리는 3라운드 팀배틀의 마지막 경연이 공개된다.

앞선 3라운드 무대는 세계관 최강자들이 의기투합해 지금껏 보지 못했던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한 편의 비극적인 뮤지컬 같은 해음&최예림의 '마왕', 모두를 가슴 먹먹하게 만든 이상&고영열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크로스오버의 진수를 보여준 서도밴드&이윤아의 '희망의 아리랑' 등 레전드 무대가 쏟아졌다.

3라운드가 이어지는 8회에도 국악의 흥과 한, 그리고 힙이 모두 담긴 크로스오버가 펼쳐진다. 특히 그동안 국악인에 대한 존경을 담아 애정 어린 심사를 해왔던 이적이 눈물을 터뜨리는 일이 벌어진다고. 심사 도중 감정이 북받쳐 말을 잇지 못하고 심사를 중단한 이적. 겨우 감정을 추스른 이적이 "백마디 말이 필요 없다"라고 극찬한 무대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국악 전공자로서 국악인의 애환을 누구보다 공감하고 전문적인 심사를 보여준 송가인도 울컥한 무대가 나온다.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라면서 울먹이는 송가인의 진심 어린 위로가 경연에 참가한 국악인들을 울린다. 송가인이 눈물을 보인 이유도 방송에서 공개된다.

8회는 치열했던 3라운드를 마치고 4라운드 사생결단 라이벌 매치가 시작된다. 심사위원들이 고심 끝에 직접 선정한 라이벌들이 맞대결을 한다.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이 되는 피 튀기는 전쟁이 벌어진다. 톱10에게만 대결 상대의 정보가 공개되는 가운데 누구와 경쟁할지 모른 채 무대에 오른 소리꾼들의 반란이 기대된다.

'풍류대장'은 소리꾼들이 국악의 대중화를 위해 국악과 대중음악의 크로스오버를 통해 국악의 멋과 맛을 알린다. 매회 레전드 무대를 쏟아내며 감탄을 안기는 가운데 세계적인 뮤지션도 비상한 관심을 보이며 화제가 됐다.

세계적인 DJ 알록(Alok)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풍류대장'을 극찬했다. 그는 2라운드 김준수의 '어사출두' 방송화면과 함께 "내가 뭘 찾았는지 봐. 대단한 쇼야(Look what I found! This show is amazing!)"라고 게재했다. 알록은 세계적인 댄스뮤직 매거진인 '디제이맥(DJ Mag)'에서 뽑는 2021 DJ 톱100 순위에서 4위에 올랐다. 존 레전드, 에드 시런 등 톱 뮤지션과 작업하는 핫한 뮤지션의 '풍류대장'에 대한 비상한 관심이 주목된다.

한편 매운맛으로 무장한 '풍류대장' 8회는 오는 23일(화) 밤 9시에 JTBC에서 만날 수 있다.

(사진제공 : 알록 트위터 캡처)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