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기현 "이재명, 재난 지원금 꼬리내려…이런 국정운영 끔찍"

입력 2021-11-19 11:20 수정 2021-11-19 11: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9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19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기현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오늘(19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주장 철회를 두고 "집권여당이 정부에 불법행위를 저지르라고 강요하고 협박을 하더니 마침내 꼬리를 내렸다. 터무니없는 짓을 하다가 여론의 반대에 부딪히자 태도를 돌변한 것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이 후보를 향해 "그동안 음식점 허가총량제와 전 국민 가상자산지급논란 때 그랬듯 아니면 말고 식 아무 말 대잔치를 했다. 만약 대통령이 이런 식으로 아니면 말고 식 국정 운영을 한다고 생각하면 얼마나 끔찍한 일인가"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혼란을 가중시키고 국정운영을 보름 동안 마비시킨 죄에 대해 먼저 사과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도 원내대책회의에서 "현실성 없는 공약을 마구잡이로 제시하고 마지못해 철회하는 출구 전략을 보면서 공약의 정치화라고 생각한다. 민주당은 세금이 남아도는 것처럼 호도하지만 정부 살림살이는 금년에도 90조원 적자"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연일 이 후보에게 사과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 후보의 고집에서 비롯된 소모적 논쟁으로 국민은 혼란을 겪었고 당정이 낯 뜨거운 싸움을 벌였다”며 “'아쉽다'가 아니라 '죄송하다'가 먼저여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임승호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설익은 이 후보는 무책임한 정책 철회로 끝낼 것이 아니라 무분별한 정책 남발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대장동 의혹 특검과 관련해 민주당에게 "더이상 시간 끌지 말고 오늘이라도 특검법 통과에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