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징어 게임' 뜬 넷플릭스, 요금 최고 17% 기습 인상

입력 2021-11-19 08: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에 국내 요금을 올린 넷플릭스를 두고 여러 얘기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망 이용료를 내지 않겠다고 해서 소송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고 우리 드라마 '오징어 게임'으로 막대한 이익을 올리고 있기도 한 상황에서 나온 이용료 인상입니다.

서영지 기자입니다.

[기자]

넷플릭스는 일단 어제(18일) 신규 가입자부터 구독료를 올려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존 가입자에겐 다음 결제일부터 오른 구독료를 청구합니다.

두 명이 이용할 수 있는 스탠다드 요금제는 월 1만2000원에서 1만3500원, 네 명이 이용할 수 있는 프리미엄은 월 1만4500원에서 1만7000원으로 올랐습니다.

각각 12.5%, 17.2% 인상된 가격입니다.

국내 넷플릭스 가입자는 330만 명인데, 최대 4명이 쓸 수 있기 때문에 실제 이용자는 훨씬 많습니다.

넷플릭스는 한국 진출 후 5년 10개월 만의 첫 인상이고, 다른 나라에서도 올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비자의 입장은 엇갈립니다.

[정윤설/전남 목포시 옥암동 :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콘텐츠가 있으니까 가격이 올라도 그거 때문에 계속 보게 될 거 같아요.]

[정아름/경기 김포시 장기동 : 지금은 안 보고 있어요. 계속 보다 보니까 아무래도 콘텐츠의 한계도 있는 것 같고 가격을 인상한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사람들한테 좀 부담스럽지 않을까요?]

일각에선 넷플릭스의 이번 인상이 '망 사용료'를 놓고 국내 인터넷망 기업과 벌이는 소송전을 의식한 게 아니냔 분석도 나옵니다.

SK브로드밴드는 넷플릭스를 상대로 인터넷 망 사용료를 내지 않고 '무임승차'하고 있다며 소송을 걸었는데, 1심에선 넷플릭스가 패소했습니다.

[김주호/참여연대 사회경제1팀장 : 망 이용료 문제라든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는지 보면 아쉬운 부분이 있는데 소비자 입장에서 요금까지 올린다고 하면 분통 터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죠.]

넷플릭스는 "작품의 양적, 질적 수준을 올리고 '오징어 게임' 같이 뛰어난 한국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작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구독료를 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 인턴기자 : 정윤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