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한 '3대 혁명 선구자대회' 개최…김정은, 잠행 끝내고 나설까

입력 2021-11-15 14:22 수정 2021-11-15 14: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북한이 '3대 혁명 선구자대회' 개최 소식을 알렸습니다. 3대 혁명은 사상·기술·문화혁명을 뜻하는 것으로, 북한의 대표적인 대중 노선을 말하는데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집권한 뒤로 이번이 두 번째 대회입니다.

북한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5일) “제5차 3대 혁명 선구자대회가 평양에서 진행된다”며 “실천적 모범을 보인 3대 혁명 기수들과 3대 혁명 소조원들을 비롯한 제5차 3대 혁명 선구자대회 참가자들이 14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매체는 또 “오수용·태형철 당 비서와 오일정·허철만·유진 당 부장을 비롯한 당 중앙위 간부들이 14일 참가자들의 숙소를 찾았다”고 전했습니다. 이르면 오늘부터 2~3일 간 대회가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제5차 3대 혁명 선구자대회에 앞서 대회 참가자들이 어제(14일) 평양에 도착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제5차 3대 혁명 선구자대회에 앞서 대회 참가자들이 어제(14일) 평양에 도착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 "3대 혁명을 대중 운동으로"…북한의 내부 결속

3대 혁명 선구자대회는 과거 1986년 11월, 1995년 11월, 2006년 2월, 2015년 11월 등 4차례 열렸습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970년대에 고안한 3대 혁명(사상·기술·문화혁명)의 개념을 전사회적인 대중 운동으로 만들어 나가자는 게 이 대회의 취지입니다. 대회는 각 부문별 근로자의 공적을 치하하고, 이들을 독려하는 행사로 채워지곤 했습니다.

지난 대회 때 김정은 위원장은 “패배주의에 빠져 3대 혁명 붉은기 쟁취운동을 적극적으로 벌리지 않고 있다”고 질책하기도 했습니다. 쉽게 말해 내부 결속용 행사라는 의미입니다.

■ '자력 갱생' 위해 김정은 전면 나설까

북한은 특히 경제발전 5개년 계획의 첫 해인 올해 이번 대회를 통해 마지막으로 성과를 독려하려 합니다. 북한 매체들은 “제8차 대회 결정을 높이 받들고 5개년 계획수행의 첫 해인 올해 전투를 빛나게 결속하기 위한 대진군이 사회주의 건설의 전 전선에서 힘차게 벌어지고 있는 시기에 이번 대회가 열린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월 10일 당 창건 76주년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0월 10일 당 창건 76주년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노동신문〉
오늘로 34일째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김 위원장이 잠행을 마치고 대회에 나타날지도 눈여겨볼 만합니다. 북한이 연일 자력 갱생을 강조하는 것을 감안하면, 김 위원장이 내부 결속을 다지는 메시지를 보낼 수 있어 보입니다. 다음달 최고사령관 등극 10주년을 앞둔 시점에 김 위원장이 직접 모습을 드러내 충성심을 고취하려 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