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실책이 가른 한국시리즈 1차전…kt가 먼저 웃었다

입력 2021-11-15 08: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1차전의 승리는 KT가 가져갔습니다. 포스트시즌에서 가을 야구의 저력을 뽐냈던 두산이 실책으로 무너졌습니다. 7전 4선승제로 치러지는 한국시리즈, 오늘(15일) 2차전이 이어집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슬로우모션처럼 느리게 와인드업 자세를 취하더니 빠른 공을 던진 '반전의 시구'.

드라마 '오징어게임' 속 오일남을 연기했던 배우 오영수의 '반전 시구'는 팬들의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도 '반전'이 일어났습니다.

두산같지 않은 두산의 야구가 경기 승부를 결정했습니다.

수비 잘하는 두산은 4회, 허경민이 유한준의 타구를 빠뜨린 실책을 한 뒤, 희생번트와 희생플라이로 KT에 선취점을 내줬습니다.

1-1로 팽팽했던 7회말엔, 배정대의 홈런으로 KT가 한 점을 앞서면서 아슬아슬한 승부가 이어졌는데 여기서 또 실책이 나왔습니다.

두산 김재호가 공을 잡았다 놓치면서 타자와 주자가 모두 살았고, 이후 황재균의 희생타와 강백호의 안타가 이어지면서 KT가 석점을 앞서게 됐습니다.

9회초엔 반대로 두산에도 기회가 찾아왔습니다.

박세혁이 친 공이 높이 떴지만 KT 3루수 황재균이 놓쳤는데 타자가 뛰지 않고 돌아선 바람에 그대로 아웃이 되고 말았습니다.

뒤이어 허경민과 강승호의 연속 안타로 점수가 난 걸 고려하면 두산이 막판 승부를 뒤집을 수 있었던 귀중한 기회를 허무하게 날린 겁니다.

실책이 모두 실점으로 연결되고, 본헤드플레이까지 나오는 등 두산은 특유의 '허슬 플레이'가 사라지면서, KT에 2-4로 졌습니다.

KT는 선발 쿠에바스의 7.2이닝 1실점 호투와 강백호의 3타수 3안타 활약 속에 7전 4선승제 한국시리즈에서 먼저 웃었습니다.

KT와 두산은 오늘 고척에서 2차전을 치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