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원순표 마을공동체 운영권, 10년 만에 바꾸는 오세훈

입력 2021-11-12 20:28 수정 2021-11-12 20: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추진했던 역점 사업, 마을공동체 운영권이 10년 만에 바뀝니다. 오세훈 시장이 '특정 업체가 운영을 10년간 독점했다'며 감사를 예고한지 한 달 만에 나온 결정입니다. 서울시가 민간에 맡겨왔던 다른 사업도 대폭 줄이기로 해 반발 여론이 커지고 있습니다.

임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 마을공동체 사업은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마을 생태계 조성이 목적입니다.

고 박원순 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시작했습니다.

마을자치 업무와 생태계 조성, 공동 육아 등 주민 주도 사업을 지원해왔습니다.

최근 오세훈 서울시장은 민간 위탁 사업 금액을 대폭 깎은 예산안 발표 당시 마을 공동체 사업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특정 단체가 사업을 독점하는 특혜를 받았다며 감사와 점검을 예고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 : Y모 씨가 중심에 있습니다. 이분이 설립한 사단법인 마을이 창립 4개월 만에 (사업을) 수탁받고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서울시의 재정이 (그 단체에) 지원됐는데요.]

오 시장이 언급한 Y모 씨는 박 전 시장의 측근으로 알려졌던 유창복 전 서울시 협치자문관입니다.

유씨가 세운 사단법인 마을은 9년 동안 400억원대 예산을 받아 마을공동체사업 종합지원센터를 운영했습니다.

운영을 맡아온 사단법인 마을은 표적감사라며 반발했습니다.

사업 위탁 과정에서 특혜를 받거나 부당한 이득을 얻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10년동안 규정에 따라두 차례 계약을 연장하면서, 매번 서울시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지희/사단법인 마을 사무처장 : 마치 '독점했다'거나 '불공정했다' '특혜를 받았다', 이런 식으로 민간이 잘못한 것처럼 비쳐지게 하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서울시는 공개 모집 절차에 따라 대한불교조계종 조계사를 새로운 위탁 운영사로 선정했습니다.

사단법인 마을도 재응모했지만 탈락했습니다.

서울시는 박 전 시장 시절 시작한 다른 민간위탁 사업에 대한 감사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