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쿡킹' 허경환, 이연복 셰프에게 전수받은 요리 스킬 대방출!

입력 2021-11-11 10:03

방송 : 11일(목) 밤 9시 (매주 목요일 밤 9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 11일(목) 밤 9시 (매주 목요일 밤 9시)

'쿡킹' 허경환, 이연복 셰프에게 전수받은 요리 스킬 대방출!
 
허경환, 이채영, 아유미의 쿡킹 예선전 대결 현장이 공개된다.

11일(목) 방송되는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이하 '쿡킹', 연출 박범준)에는 5대 쿡킹 자리에 출사표를 던진 허경환, 이채영, 아유미가 출연, 수능 관련 요리를 주제로 대결을 펼친다.

자칭타칭 이연복 셰프의 왼팔로 불리는 허경환. 허경환은 요리 프로그램 출신답게 안정적인 칼 솜씨를 뽐내 감탄을 자아냈고, 대결 시작과 동시에 여유롭게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특히 요리 과정 중 청국장과 생크림을 섞는 레시피에 심사위원들은 "모 아니면 도"라며 허경환의 요리에 기대감을 높였다는 후문.

이채영은 "우승을 위해 쿡킹의 법칙까지 분석했다"며 쿡킹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채영은 전복을 만두피로 사용한 요리를 선보이며 한식조리기능사 자격증 소유자다운 저력을 보였다. 또 심사위원 정호영 셰프도 자격증 시험에서 실패한 경험이 있다는 '화전'까지 도전해 모두의 기대를 모았다.

한편, "나는 한번도 요리를 망해본 적 없다"며 아유미가 출전, 수험생 두뇌에 도움을 줄 고등어 요리와 양배추 잡곡 요리를 선보였다. 아유미는 시간 단축을 위해 압력밥솥 사용에 나섰지만 오히려 처음 사용해보는 기구에 도리어 시간이 지체되는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보는 이들마저 조마조마하게 만드는 아찔한 상황에 아유미는 "미쳐버려"를 연발, 당황한 기색을 숨기지 못하며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한편, 도전자들의 요리를 시식하던 송훈 셰프는 갑작스레 눈물을 지었는데. 감동의 요리를 선사한 주인공과 대결의 승자는 11일(목) 밤 9시 JTBC '쿡킹 - 요리왕의 탄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