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군용 요소수 20만ℓ 방출하고…이르면 모레 호주로 수송기

입력 2021-11-08 20:03 수정 2021-11-08 20: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런가하면 우리 군에서도 비축해 놓은 요소수 가운데, 약 20만 리터를 소방서나 급한 데다 빌려줄 계획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또 이르면 모레(10일) 호주에 군 수송기를 보내서 요소수 2만 리터도 들여올 예정입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군 부대 안에서 요소수를 넣어 쓰는 경유차량은 버스와 트럭 등 1만여 대 규모입니다.

군은 해당 차량들이 여러 달 이상 쓸 수 있는 요소수 재고를 갖고 있습니다.

이 재고분 중 약 20만리터를 빼서 소방 등 공익부문에 공급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부승찬/국방부 대변인 : 군 작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한시적으로 대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20만 리터는 톤으로 환산하면 200톤 입니다.

환경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하루에 쓰이는 요소수는 약 600톤.

우리나라 하루 사용량의 1/3 정도의 물량이어서 긴급 대책 중 하나 정도로 봐야 한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소방 등 공공부문에 급한대로 쓴다고 하더라도 중장기 대책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결국 요소수를 해외에서 빨리 수입하는 것이 현실적입니다.

군 당국은 2만 리터의 호주산 요소수를 들여 오기 위해 이르면 모레 군용기를 띄울 예정입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공군 공중급유기인 'KC-330'을 이용해 요소수 2만 리터를 들여올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군사 작전을 방불케하는 계획이지만 아직 갈 길은 멉니다.

군용 요소수와 호주산 요소수를 모두 합쳐도 하루 우리나라 전체에서 쓰는 양의 1/3을 좀 넘는 양이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민간 부문과 함께 베트남 등에서도 요소수를 사오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