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반도체 영업정보' 바이든 손으로…이젠 '중 보복' 우려

입력 2021-11-08 20:15 수정 2021-11-08 20: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요즘 반도체가 모자라서 자동차 사려면 몇달씩 기다려야 합니다. 이러자 미국이 왜 그런지를 따져보겠다면서 주요 반도체 기업들한테 영업 정보를 내라고 했습니다. 우리 기업들도 내기로 했는데, 여기엔 중국에서의 생산량과 판매량이 들어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중국이 어쩌면 이걸 또 문제 삼아서 보복을 할 수 있단 얘기도 나옵니다.

김영민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 반도체 기업들은 민감한 고객사 정보를 뺀 영업정보를 미국 정부에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45일 안에 제품별 매출과 재고량, 공정 등 26가지 정보를 공유해달라"는 바이든 행정부의 요구를 제출 시한에 맞춰 내는 겁니다.

대만 TSMC나 미국 마이크론이 먼저 정보를 내면서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도 움직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습니다.

더구나 미국 정부는 "기업이 자발적으로 안 내면, '국방물자생산법'을 동원해 강제로 받아낼 수 있다"고 압박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낸 수준의 영업정보를 미국이 받아들일진 미지수입니다.

정부도 이 점을 의식해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미국 출장을 떠났습니다.

지나 러몬도 미 상무장관 등과 회동하면서 일부 정보를 뺄 수 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만 설득할 수도 없는 상황입니다.

미국에 낸 정보엔 국내 반도체 기업들의 중국 내 생산 규모나 판매량 등이 들어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미·중 반도체 패권 경쟁이 극심한 상황을 고려하면, 이를 문제삼아 중국이 '제2의 사드보복'을 할 수 있단 우려도 나옵니다.

[박재근/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 (한양대 융합공학부 교수) : 미국은 이제 경제 안보라는 측면에서 강하게 지금 모든 정보를 요구하고 있잖아요. 그러나 이것이 미·중 무역분쟁 하는 데 사용되면 곤란한 거죠. 대중국 영업에 방해를 해선 안 되는 거죠.]

SK하이닉스는 약 10조원을 투입한 인텔의 낸드플래시 부문 M&A를 놓고 1년 가까이 중국 정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2018년에도 중국 정부는 삼성과 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D램 '빅3' 업체를 상대로 가격 담합 조사를 벌였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상은)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