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하늘에 검은 구름"…일본 원폭 피해 '한국인' 위령제

입력 2021-11-06 18:57 수정 2021-11-08 16: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태평양전쟁이 끝나기 직전 1945년 8일 9일, 일본 나가사키에 원자폭탄이 떨어졌습니다. 무려 7만명 넘는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는데, 이 중엔 강제 동원된 조선인 노동자 수천명도 있었죠. 76년 만에 이들을 기리는 위령비가 현장에 세워졌습니다.

이영희 특파원입니다.

[기자]

[권순금/95세 (나가사키 재일동포) : '펑'하는 소리 듣고 나가보니까 캄캄한 구름이, 검은 구름이 (가득하더라고). 몰랐죠. 그런데 나중에 알아보니까 원자폭탄이라고. 처음에는 몰랐지요.]

권순금씨에겐 76년 전 그 날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원폭으로 숨진 사람만 7만 4천여 명.

여기엔 수천에서 1만명에 달하는 조선인 노동자도 있었습니다.

이들을 추모하는 위령비가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지역 일본인이 세운 조선인 노동자 추모비는 있었지만, 우리 정부와 민간이 주도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물론 과정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1990년대부터 건립이 추진됐지만, 일본은 비석 높이와 모양, 내용 하나하나를 문제 삼았습니다.

나가사키시와의 끈질긴 협상 끝에 합의에 이를 수 있었습니다.

오늘 제막된 위령비 안내문에는 '강제'라는 단어 대신 '본인의 의사에 반해'라는 표현이 담겼습니다.

불편한 한일관계 속에서 위령비 건립이 갖는 의미는 큽니다.

[강성춘/위령비 건립위원장 : (젊은 세대들의) 우호증진으로 이어진다면, 한국인 피폭의 역사를 차세대에 전하는 계기가 되면 정말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권순금/나가사키 재일동포 : 뭐라고 말할 수 없어요. 너무너무 기쁩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