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내달 22일부터 '전면 등교'…내년엔 축제·소풍도 가능

입력 2021-10-29 19:49 수정 2021-10-31 12: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학생들의 일상도 달라집니다. 수능이 끝난 다음달 22일부터 수도권의 초중고교생 모두 매일 학교에 갑니다. 내년 새학기엔 축제나 소풍 같은 활동을 코로나19 이전처럼 할 수 있습니다.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그동안 수도권에 사는 학생들은 매일 학교에 가지 못했습니다.

최근 일상회복 논의가 시작된 뒤 의견은 갈렸습니다.

[이승희/학부모 : 일단 애들은 일상생활을 해야 하니까 찬성은 하죠. 그대로 학교 나름대로 방침을 잘 정해놨고 하니까…]

[학부모 : 위드 코로나로 모든 걸 다 풀어주고 하면 지금보다는 2배, 3배는 더 나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하지만 정부는 전면등교를 결정했습니다.

수능이 끝난 뒤 첫 월요일인 다음달 22일 부터입니다.

유치원부터 고등학교 까지 모두 해당됩니다.

수도권, 비수도권 구분도 없습니다.

다만 학교상황에 따라 조정할 수 있습니다.

과밀학급 문제가 있는 학교는 지금처럼 2~3일씩만 갈 수 있게 했습니다.

아이들은 기대반 우려반 입니다.

[송준우/초등학생 : 강당에서 뛰고 운동장에서 뛰면서 술래잡기하고 싶어요. (친구들 보고 싶어요?) 네.]

[이현섭/중학생 : 한 명 걸리면 걸릴 수 있는 인원이 등교를 많이 하면 그만큼 더 늘어나니까 위험할 것 같습니다.]

야외 체험학습 처럼 감염 위험이 낮다고 판단되는 활동도 더 늘리기로 했습니다.

초·중·고에서는 토론 수업 같은 소규모 모임도 할 수 있습니다.

겨울방학 동안 준비를 거쳐 내년 새학기에는 예외없이 전면 등교를 기본으로 합니다.

다양한 축제나 대회는 물론 수학여행도 갈 수 있고, 방과후 학교도 모두 운영됩니다.

다만, 확진자가 크게 늘며 비상조치가 취해지면 학교도 등교인원을 줄이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