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휴대전화에 망원경 대고…안방 여성들 몰래 촬영

입력 2021-10-28 20:05 수정 2021-10-28 20: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불법 촬영이 내집 안방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밤에 공사건물 옥상에 올라가 있던 수상한 남성이 붙잡혔는데, 휴대전화에서는 여성들을 몰래 찍은 불법 촬영물이 나왔습니다. 망원경도 가지고 있었습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6일 밤 서울 강서구의 한 골목길입니다.

어깨에 가방을 멘 남성이 주변을 두리번거립니다.

공사 현장의 안전 가림막도 건드려 봅니다.

남성이 사라진 뒤 1시간 30분쯤 지나 이번에는 경찰차가 빠르게 지나갑니다.

그러고는 공사 중인 건물 안으로 경찰관들이 서둘러 들어갑니다.

공사건물 옥상에 수상한 남자가 있다는 신고를 받은 겁니다.

잠시 뒤 경찰관들이 가방을 메고 있던 남성을 붙잡아 나옵니다.

30대 남성 A씨로 불 켜진 창문 사이로 여성들을 몰래 찍기 위해 공사 중인 13층 건물의 옥상에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공사현장 관계자 : 저녁에는 깜깜해서 아무것도 안 보인다고. 그럼 사람이 이리 돌아가지고 계단 타고 올라간 거야, 계단.]

붙잡힐 때 망원경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또 휴대전화기에서는 속옷 차림이나 옷을 입지 않고 있는 여러 여성들의 촬영물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망원경 렌즈에 휴대전화기를 가져다 대는 방식으로 불법 촬영을 해 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불법 촬영 혐의 등으로 A씨를 입건하고 범행 횟수와 피해 범위를 확인하기 위해 휴대전화기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