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전과 35범', 함양서 검거

입력 2021-10-28 15:00 수정 2021-10-28 15: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창원보호관찰서〉〈사진=창원보호관찰서〉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62살 김모씨가 경남 오후 1시 37분쯤 경남 함양시외버스 터미널에서 붙잡혔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어제 진주에서 함양으로 이동 후 여관에서 시외버스터미널로 오는 것을 잠복하던 중 체포했습니다.

김씨는 지난 25일 오후 10시쯤 외출제한 준수사항을 위반하고 경북 고령에서 전남 순천으로 자신의 차를 이용해 달아났습니다.

김씨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전과 35범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법무부 창원 보호관찰소는 어제 김씨에 대한 공개 수배를 결정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