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 4일제는 심상정 1호 공약…국힘 주자들은 '부정적'

입력 2021-10-27 19:39 수정 2021-10-27 21:22

야권주자들 "주52시간도 부작용 많아 개선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야권주자들 "주52시간도 부작용 많아 개선해야"


[앵커]

이렇게 이재명 후보가 검토 중인 '주4일제' 공약은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앞서 발표한 '1호 공약'이기도 합니다. 이에 대해 보수 야권 후보들은 대체로 "시기상조"라는 입장입니다. 앞으로 공약대결이 치열해질 것 같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주4일제를 대표 공약으로 앞세웠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후보 (지난 12일) : 주 4일제는 선진국 시민의 당연한 권리입니다. 일하는 모든 시민이 행복한 노동, 주 4일제 시대를 열겠습니다.]

주 4일제를 하면 생산성이 높아져 임금을 줄이지 않아도 된다는 겁니다.

하지만 국민의힘 예비후보들의 생각은 좀 다릅니다.

법으로 정하는 주 4일제 도입은 당장은 쉽지 않고 현행 주 52시간제도 부작용이 적지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유연하고 탄력적인 노동 시간에 방점이 찍혀 있습니다.

윤석열 캠프 관계자는 "정부가 관여해 일률적인 노동시간을 적용하는 데 부정적"이라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윤 후보는 이른바 '120시간 노동' 발언을 해명하면서 자율성을 강조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지난 7월) : 일의 종류에 따라서는 정말 노사 간에 합의에 의해서 좀 변경할 수 있는… 근로자들에게도 좋은 경우에 좀 예외를 좀 넓게 둬야 되지 않겠냐…]

홍준표 후보도 현행 주 52시간제로 인해 서민 일자리가 줄었다고 비판했습니다.

지난해엔 주 52시간제를 '권고 규정'으로 완화하고 지키는 기업에 인센티브를 주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원희룡 후보는 앞서 중소기업 등엔 근무시간 규제를 유연하게 적용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지난 대선 때 근로시간 단축을 공약했던 유승민 후보 측은 "중장기적으로 주4일제를 검토할 수 있지만 기업의 비용부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