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노태우 유언 공개 "특히 5·18 희생자에 너그러운 용서 구해"

입력 2021-10-27 14:44 수정 2021-10-27 15: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온 전직 대통령 노태우 씨가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의료진의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26일 숨졌다. 〈사진=연합뉴스〉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온 전직 대통령 노태우 씨가 최근 병세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의료진의 집중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지난 26일 숨졌다. 〈사진=연합뉴스〉
전직 대통령 고 노태우 씨의 유언이 유족을 통해 공개됐습니다.

오늘(27일) 노태우 씨의 아들인 노재헌 변호사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 생전 유지에 대해 "국가에 대해 생각과 책임이 컸기 때문에 잘했던 일과 못 했던 일 다 본인의 무한 책임이라 생각하고 계셨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히 5·18 희생자에 대한 가슴 아픈 부분, 그 이후의 재임 시절 일어났던 여러 일에 대해서 본인의 책임과 과오가 있었다면 너그럽게 용서해주시기를 바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역사의 나쁜 면은 본인이 다 짊어지고 가시겠다. 앞의 세대는 희망을 갖고 살았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평소에 하셨다"고도 밝혔습니다.

다만 유언에 대해선 "육성으로 남기진 못했지만 평소 하셨던 말씀을 간단히 정리한 것"이라며 "10년 넘게 누워계시고 소통이 전혀 안 되는 상태여서 직접 말씀으로 표현 못 하신 게 아쉽고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