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과오들에 깊은 용서를 바란다"…노태우씨 유언 공개

입력 2021-10-27 07:30 수정 2021-10-27 10: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부족한 점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 노태우 씨가 어제(26일) 세상을 떠나기 전 가족들에게 남겼던 생전 유언이 공개됐습니다. 육사 11기 동기로 앞서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 씨와 함께 12.12 군사 쿠데타를 주도하고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무력으로 진압했던 고인은 유족의 입을 통해 뒤늦게 용서를 구했습니다. 하지만 5.18 기념재단 등 광주의 5월 단체들은 "노씨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죗값을 반드시 평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인이 남긴 큰 상처가 여전히 아물지 않은 만큼 국가장이나 국립묘지 안장 여부 등 장례 절차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빈소는 오늘 오전 서울대병원에 차려질 예정입니다.

강버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어서 영광스러웠다'

'나름의 노력을 다했지만, 부족한 점과 과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

오랜 병상 생활 끝에 89세로 세상을 떠난 전직 대통령 노태우 씨가 생전에 남긴 말이 공개됐습니다.

직업 군인이던 노씨가 이른바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은 건, 쿠데타와 광주 민주화 시위 유혈 진압을 통해서였습니다.

먼저 대통령이 된 육사 동기 전두환 씨 밑에서 장관만 세 번을 지내며 2인자의 지위를 누렸습니다.

하지만 신군부 치하에서도 세상은 변했고,

[노태우/대한민국 13대 대통령 : 이제 온 세상은 민주화의 물결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민주화, 참 좋지요. 얼마나 좋습니까?]

여당 대선 후보일 때는 6월 항쟁으로 터져 나온 직선제 요구, 첫 직선제 대통령이 된 뒤에는 5공 청산 요구를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퇴임 후에는 '역사 바로 세우기' 분위기 속에 쿠데타, 광주 유혈진압, 수천억 원의 비자금 조성 혐의로 법정에 서야 했습니다.

구속 수감 2년 만에 특별사면으로 풀려났지만, 전직 대통령 예우는 박탈당했습니다.

[유영민/대통령 비서실장 (어제) : 사면, 복권, 예우 박탈 등을 국가장 시행의 제한 사유로 명시를 안 해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국가장은 가능하다. 그러나 절차가 필요하다.]

국가장 여부는 광주 관련 단체와 진보 진영의 반대 속에 결국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는 아직까지 별세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오늘 오전 서울대병원에 빈소를 차릴 예정인 유족들은 "장례 절차는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과 화해, 불가침을 합의하기도 한 고인은 자신이 이루지 못한 평화 통일을 다음 세대가 꼭 이루길 바란다는 말도 남겼는데, 유족들은 이런 뜻을 새겨 장지는 통일동산이 있는 파주로 하길 원한다는 입장입니다.

(영상그래픽 : 박경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