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손준성 영장심사 때 "윤석열 위해 일한 적 없어, 가고 싶어서 간 자리 아냐"

입력 2021-10-26 20:38 수정 2021-10-26 21:59

"고발장 작성 지시 안해, 김웅 보낸 기억도 없다" 주장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고발장 작성 지시 안해, 김웅 보낸 기억도 없다" 주장

'고발 사주' 의혹 핵심 인물인 손준성 검사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에서 "아무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밑에서 일했어도 윤 전 총장을 위해 일한 적은 없다"고 말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JTBC 취재를 종합하면, 손 검사는 오늘(2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심사)에서 "개인적으로 그 자리(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에 가고 싶지도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자신이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지시로 이른바 '고발사주'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반박한 겁니다.

손 검사는 또 "직원들에게 (고발장 작성 등을) 지시한 적도 없다"며 "고발장을 김웅 당시 후보에게 보낸 기억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일반적으로 사진이든 파일이든 제보를 받으면 받은 사람에게 반환하는 경우가 많다"며 "그게 김 의원을 거쳐 조성은씨에게 갔을 가능성을 추측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고 해명했습니다.

한편 손 검사는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4월 국회의원 총선을 앞두고 검사와 수사관 등에게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 작성과 근거자료 수집 등을 지시한 혐의를 받습니다.

또 고발장을 김웅 당시 후보 측에 전달한 혐의도 받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손 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서에 직권남용과 공무상 비밀누설, 공직선거법 및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등을 적용했습니다.

손 검사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밤 나올 전망입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