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쿠데타의 주역·첫 직선제 대통령…'현대사의 그늘' 노태우 전 대통령

입력 2021-10-26 14:48 수정 2021-10-26 17: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씨가 오늘 오후 1시 40분쯤 서울대병원에서 별세했습니다. 89세.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해왔는데, 최근 병세가 악화했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노태우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그는 한국 현대사에 '그늘'을 드리운 대통령으로 평가받습니다.

1979년 12월 12일. 그는 육군사관학교 동기였던 전두환 씨와 군사 쿠데타를 일으켰습니다. 다음 해 광주 시민들의 민주화 요구를 피로 진압했고, 권력을 잡았습니다.

이후 출범한 전두환 정권에서 노 씨는 장관, 여당 대표 등을 지내며 2인자의 지위를 누렸습니다. 결국 여당의 대선 후보 자리에 오르며 권력을 이어받으려던 차. 민주화 열망에 가득 찬 시민들의 대통령 직선제 요구가 터져 나왔습니다.

결국 6월 항쟁의 끝에 노 씨는 국민의 요구를 수용하는 6·29선언을 발표합니다. 당시 "변화가 있어야 되겠다, 역사에 하나의 획을 그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고(故) 김영삼·김대중 대통령이 후보 단일화에 실패하면서, 노 씨는 선거를 통해 대통령에 당선됐습니다. 이때 내세운 슬로건은 '보통 사람'. “나, 이 사람, 보통사람입니다. 믿어주세요”는 그의 상징적인 말로 남았습니다.

대통령이 된 뒤에도 노 씨는 '5공 청산'의 요구를 받았습니다. 결국 전임자이자 친구인 전 씨를 백담사로 보냈습니다.

하지만 이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선 뒤 시련은 또 찾아왔습니다. 금융실명제가 도입되면서 드러난 노 씨의 비자금이 4500억원. 정권 차원에서 '역사 바로 세우기'까지 진행되면서 전 씨와 함께 나란히 법정에 섰습니다.

1995년에는 반란수괴·반란모의참여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습니다. 대한민국 역사상 첫 전직 대통령 구속. 12·12 쿠데타와 5·18 광주항쟁 유혈 진압 등의 혐의로 1997년 대법원은 징역 17년과 추징금 2628억원을 최종 선고했습니다.

노 씨는 추징금을 모두 납부했습니다. 회고록에선 “미납금 문제를 정리해 국가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대통령 재임 중에는 범죄와의 전쟁이나 공산 국가들을 상대로 추진한 북방외교가 평가를 받았습니다. 중국·소련 등 45개국과 수교를 맺었습니다.

노 씨의 아들 노재헌 씨는 여러 차례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찾아 아버지를 대신해 사과했습니다. 올해 4월에도 광주를 찾아 "5·18 영령들을 마음 깊이 추모하며 광주의 정신으로 진정한 민주주의를 꽃피우는 대한민국을 염원합니다"라고 방명록에 적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