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압수수색 열흘 만에 이재명·정진상 이메일 확보

입력 2021-10-26 07:28 수정 2021-10-26 09: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와 로비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어제(25일) 성남시청을 다시 압수수색했습니다. 개발사업 당시 성남시장을 지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전자결재 기록과 이메일 기록을 확보했습니다. 이 후보의 최측근인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 비서관과 관련된 기록들도 뽑아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간사업자의 초과이익을 환수하는 조항이 사업 계획서와 협약서에서 빠지게 된 경위 등을 파악하는데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되는데 이메일 보존 기간은 3년이기 때문에 의미 있는 증거들은 이미 삭제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검찰은 늑장 수사와 부실 수사 지적을 받아왔고 국민의힘은 대장동 특검을 계속해서 요구하고 있습니다.

여러 갈래의 이번 의혹과 관련된 사람들에 대한 검찰의 소환조사는 이어지고 있고 유동규 전 본부장이 은폐를 시도했던 휴대전화에 대해서는 데이터 분석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영장이 한차례 기각된 김만배 씨에 대해 검찰은 영장을 다시 청구한다는 방침입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확보한 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성남시장일 당시 사용했던 이메일과 전자결재 기록입니다.

최측근인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비서관과 관련된 자료도 포함됐습니다.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지 26일째, 압수수색을 벌인 지 열흘 만입니다.

검찰은 대장동 개발의 인허가권을 갖고 있었던 성남시청에서 초과이익 환수 조항 같은 주요 내용이 시장에까지 보고됐는지, 또 어떻게 처리됐는지 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의미 있는 증거를 확보했을지는 지켜봐야 합니다.

사업이 본격 추진된 2015년 즈음의 기록이 중요한데, 이메일 기록의 보존 기간은 3년이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3년 전 이미 성남시장이 바뀌었고 전자결재 기록 또한 삭제됐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검찰은 또 화천대유에서 근무했던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딸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화천대유로부터 분양받은 아파트와 퇴직금 등에서 특혜성이 있었는지 여부를 밝히기 위해섭니다.

한편, 경찰은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휴대전화 데이터를 분석했습니다.

지난달 검찰 압수수색 당시 유 전 본부장이 창문 밖으로 던졌던 휴대전화입니다.

포렌식은 4시간 반에 걸쳐 진행됐습니다.

경찰은 유 전 본부장이 은폐를 시도했던 만큼 마지막으로 통화한 사람이 누구인지 등 사건을 규명할 단서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