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KT 먹통에…식당결제·주식거래 등 1900만명 피해 속출

입력 2021-10-26 07: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KT의 유무선 인터넷 통신망 장애로 어제(25일) 한 시간 넘게 큰 혼란이 발생했습니다. 전국의 식당과 상점 은행 병원, 약국 등이 속수무책 그대로 멈춰버렸습니다. 카드 결제는 물론이고 코로나19 QR 인증도 안 됐고 주식 거래와 은행 서비스도 중단됐습니다. 학생들은 이유도 모른 채 원격수업 창을 새로 고침 해야 했습니다. 1900만 명에 이르는 KT 이용자들이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도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통신망 장애가 시작된 건 오전 11시가 조금 넘어서부터입니다.

식당가에 손님이 몰리는 점심시간 바로 직전, 인터넷이 예고도 없이 끊어져 버렸습니다.

결제기가 한 시간 가까이 먹통이 되면서 일부 가게에선 카드 결제가 불가능하다는 안내문을 급히 붙이기도 했습니다.

현금 없는 생활에 익숙해 있던 손님들은 부랴부랴 카드 대신 다른 결제 방법을 찾아야 했습니다.

[김정아/음식점 운영 : 손님 많이 올 시간일 때여서, 손님이 결제하고 가야 하는데 현금이 없어서. 그냥 통장 입금, 자동이체한 거예요. 너무 손님한테 미안하고.]

평일 하루 가운데 가장 바쁜 점심시간.

대목을 기다리던 배달기사도 허탕을 쳤습니다.

배달 플랫폼 애플리케이션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황기수/배달노동자 : 저도 뭔지 모르고 핸드폰 끄고. 다시 재부팅해 보고 했는데 안 되더라고요. 상당히 불편하고. 우리는 벌이도 줄고 당연히 그런 거죠.]

[A씨/배달노동자 : 오늘(25일) 같은 경우 오전 일은 거의 망쳤다고 봐야죠. 배달하는 사람은 하루 벌어 하루 쓰는 사람이 많은데 통신망 장애라고 하니까 저희도 어쩔 수 없는 거고.]

길에서 손을 흔드는 대신 휴대전화로 호출하는 게 더 익숙해졌던 택시잡기도 멈췄습니다.

차를 타도, 길 찾기에 필수가 된 내비게이션도 쓸 수 없게 되면서 도로 위 혼란도 커졌습니다.

[B씨/택시기사 : 위치가 잘못돼서 그랬구나 싶어서 옮겨도 그래. 항상 그 자리에 서서 콜을 받거든. 주변으로 옮겨도 안 돼. 한참 뺑뺑 돌다 멀리 가서 있으니까 그때 정상적으로…]

단 몇 초 만에 큰돈이 오가는 증권사 트레이딩 시스템 등도 접속 오류를 일으켰습니다.

주식 매매가 한창이던 시간 증권사들은 시스템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고 안내했습니다.

촌각을 다투는 투자자들의 놀람과 울분도 쏟아졌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