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3단계' 거쳐 1월엔 일상으로…영업시간 제한부터 없앤다

입력 2021-10-25 19:57 수정 2021-10-25 22: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음 달부터 시작하는 단계적 일상회복, 위드 코로나의 밑그림이 나왔습니다. 모두 세 단계를 거치게 되는데 이르면 내년 1월 말에는 마스크 쓰는 걸 빼면 사실상 코로나 이전과 같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먼저 윤영탁 기자가 다음 달부터 적용될 1단계에서는 뭐가 달라지는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홍대 앞입니다.

지금까지 수도권에선 밤 10시면 식당과 카페가 문을 닫아야 했습니다.

그런데 이른바 '위드 코로나'가 시작되는 다음 달부턴 영업시간 제한이 없어집니다.

모일 수 있는 사람 수도 8명에서 10명으로 늘어납니다.

더 이상 자영업자들에게 고통 분담을 요구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강은구/호프집 운영 : (매출이) 70% 정도 빠졌다고 보시면 돼요. 매출이 나올 수 있는 시간이 (영업시간 제한으로) 딱 잠겨 버리니까 할 수 있는 게 없어요.]

학원과 영화관, 공연장, 독서실과 PC방도 영업제한이 없어집니다.

노래방이나 헬스장, 목욕탕 등도 밤새 문을 열 수 있습니다.

접종을 마친 사람이나 음성확인서를 낸 사람만 들어갈 수 있습니다.

그동안 문을 닫았던 수도권 유흥시설도 자정까지 영업을 할 수 있습니다.

대신 위험도를 감안해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만 이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백신을 맞지 않아도 최소한 '못가는 곳'은 없게 합니다.

해외 다른 나라들과 달리 우리는 스포츠 경기장이나 공연장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대신 프로야구는 정원의 절반까지만 허용되는 등 시설별로 인원수를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청장 : (백신) 미접종자가 차별받거나 소외되지 않도록 신중히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대규모 행사는 100명까지, 접종 완료자로만 구성할 경우엔 500명까지 가능합니다.

정부는 각계 의견을 더 듣고 오는 29일 확정안을 발표할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