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장동' 업자들,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등에 로비 정황

입력 2021-10-23 18: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소식으로 이어가겠습니다. 검찰이 유동규 전 본부장을 재판에 넘기면서 공소장에 유 전 본부장이 남욱 변호사에게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을 도와주면 대장동 개발 사업권을 주겠다고 제안했다는 내용을 담은 걸로 파악됐습니다. 공사를 설립하려면 시의회가 조례를 통과시켜줘야 하는데, 실제 저희가 취재해 보니 대장동 초기 사업자들이 시의장 등에게 로비를 한 정황이 있었습니다.

먼저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재판에 넘기며 쓴 공소장에는 2012년 당시 성남시설관리공단 유동규 본부장이 남욱 변호사에게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을 도와주면 민관 합동으로 대장동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제안한 사실이 담긴 걸로 알려졌습니다.

실제로 다음 해인 2013년 성남시의회에선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이 통과됐습니다.

그렇게 공사가 설립되자 유 전 본부장이 제안한 대로 남욱 변호사 등 민간 사업자들이 대장동 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됐습니다.

남욱 변호사는 JTBC와의 인터뷰에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성남시의회를 설득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했습니다.

[남욱/변호사 : (김만배 씨가) 시의회 쪽에 학교 선배님들 이런 분들을 많이 알고 계신 거로 저는 알고 있습니다.]

김만배 씨 측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과반 주주라 어떤 인허가 로비도 필요하지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대장동 개발 초기 사업자인 이강길 씨도 과거 경찰 조사에서 "저희로서는 최윤길이 반드시 시의장에 당선되어야만 하는 상황이었다"고 진술한 바 있습니다.

실제로 최윤길 전 의장은 성남시의장에 당선된 뒤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조례안을 통과시키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엔 '성남시의장에게 30억이 전달됐다'는 내용이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재진은 최 전 의장의 집을 찾아가는 등 입장을 들으려고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답변을 듣지 못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