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본 적 없다"…'조폭 뇌물 의혹' 반박 녹취 공개

입력 2021-10-22 19:48 수정 2021-10-22 20:04

'조폭 뇌물' 의혹 제기 김용판, 전달책 언급
이재명 후보 측, 의혹 부인하는 녹취 공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폭 뇌물' 의혹 제기 김용판, 전달책 언급
이재명 후보 측, 의혹 부인하는 녹취 공개

[앵커]

이재명 후보에게 돈다발을 전달했다는 조직 폭력배 출신 인사의 주장과 반대되는 대화 녹취가 공개됐습니다. 전달책으로 지목된 복수의 인사가 돈 전달 사실을 부인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민주당은 정치 공작이 의심된다며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안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8일 경기도 국정감사 당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조직폭력배에게 뇌물 20억원을 받은 의혹을 제기하면서, 전달책을 언급했습니다.

[김용판/국민의힘 의원 (지난 18일) : 진술서에는 박철민 씨 본인과 친구도 직접 이 지사에게 돈을 전달한 적도 있다고 하는데 돈뭉치 사진을 제시하겠습니다.]

이 후보 측은 정작 전달책으로 지목된 인사들은 의혹을 부인한다며 녹취 파일을 공개했습니다.

진술서에 등장하는 박철민 씨 친구로 추정되는 남성은 '이 지사를 본 적도 없다'고 말합니다.

[A씨 : 솔직히 말해서 저는 진짜로 은수미란 사람하고, 이재명이란 사람을 아예 한 번도 본 적이 없어요.]

또 다른 남성도 돈을 준 적이 없다고 합니다.

[B씨 : (돈 준 적 있어요?) 아뇨, 없어요. (없어요?) 예.]

구속 수감 중인 박씨의 진술서를 받아 의혹을 제기한 장영하 변호사도 이들과 대화에서 박씨의 진술에 의구심을 나타냅니다.

[장영하/변호사 : (박철민 씨 말이) 왔다 갔다 하고 막 그래가지고…혹시 이게 지금 박철민이가 뭐 돈이 생각나서 뭐 이렇게 저렇게 작전하는 거 아니야?]

해당 대화는 장영하 변호사가 기자회견을 열기 전날인 지난 19일에 있었습니다.

녹취 파일을 공개한 이 후보 측은 정치 공작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남국/더불어민주당 의원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 신빙성이 없고 일관되지 않는다는 걸 느꼈다는 거거든요. 그러면서도 폭로를 계속 이어갔다고 하는 것이 이게 정치공작이 아닌가…]

장 변호사는, 전달책이라고 지목된 두 사람이 부인한 것에 대해 "갑자기 만나자고 하니 준비가 안 돼서 그런(부인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또 박씨가 오늘(22일) 작성한 진술서를 추가로 공개하며 기존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장영하 변호사가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