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SNS에 사과 사진 올리라고 승인했다…모두 제 불찰"

입력 2021-10-22 18:10 수정 2021-10-25 15: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반려견 사과' 사진과 관련해 "사진을 SNS에 올리라고 승인한 게 맞다"며 "모두 제 불찰"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후보는 오늘(22일) 오후 진행된 국민의힘 2차 '일대일 맞수토론'에서 "왜 하필 이럴 때 SNS에 사과 사진이 올라간 것이냐"는 유승민 후보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이 이렇게 생각하실 수 있는 때에 올라간 거에 대해선 제가 챙기지 못한 탓"이라며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유 후보가 "사진은 누가 찍은 것이냐"고 묻자, 윤 후보는 "캠프 SNS 담당하는 직원이 찍었다고 들었다"며 "캠프는 아니고 집 근처 사무실에서 찍은 것 같다"고 했습니다.

"사과를 준 사람은 누구냐"는 질문에는 "대구 토론 마치고 서울에 올라온 게 새벽 1시인데, 오기 전인 것 같다"며 "사과를 준 사람도 캠프 직원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유 후보가 "그러면 그 시간에 캠프 직원이 강아지를 밖에 데리고 나가서 사과를 주는 사진을 찍고 올렸다는 거냐"고 묻자, 윤 후보는 "반려견을 데리고 간 건 제 처로 생각되고, 사진을 찍고 올린 건 캠프 직원"이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