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최윤길에 선거자금 2천만원" 또 다른 진술도 묻혔다

입력 2021-10-22 20:32 수정 2021-10-22 20: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당시 검찰은 최윤길 전 의장에 대한 또다른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대장동 관련자가 민영개발에 대한 도움을 약속받고 '시의원 선거' 자금을 현금으로 대줬다는 내용입니다. 최 전 의장은 잘 받았다는 인사까지 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역시 검찰은 기소하지 않았습니다. 

계속해서 오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민간 개발 사업을 추진하던 시행사 대표 이강길 씨는 경찰과 검찰 수사 과정에서 최윤길 당시 성남시의원에게 현금 2000만원을 줬다고 여러 차례 진술했습니다.

시점은 2010년 지방선거 기간이었습니다.

선거 자금으로 현금을 준 뒤, LH가 아닌 자신들이 민영 개발을 할 수 있게 도와달라는 취지였다고 합니다.

당시 수사 자료에서 이씨는 "2000만원이 실제로 전달됐고, 전달책 김모 씨를 통해 돈을 전달받은 최 전 의장이 직접 전화도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당신들의 개발 방식에 찬성한다, 선거에 도움을 줘 고맙다"고 하는 내용이었단 겁니다.

하지만 수사과정에서 전달책으로 지목된 김씨는 "준 적이 없다"는 취지로 말했습니다.

최 전 의장도 뇌물 수수 관련 의혹을 완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이 전 대표가 전달책과 최 전 의원의 거짓 해명이라고 한 번 더 진술했지만 검찰에서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당시 대장동 사업을 잘 아는 한 인사는 "물증이 없고 뇌물을 받았단 사람과 전달했단 사람이 강하게 부인해 사건이 마무리된 걸로 기억한다"고 말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수사팀이 증거관계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법과 원칙에 따라 사건을 처리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상황을 듣기 위해 최 전 의장에게 연락을 시도했지만, 닿지 않았습니다.

자택에도 찾아갔지만, 만날 수 없었습니다.

(영상디자인 : 유정배·황수비·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