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83도 액체산소·3000도 불꽃 이겨낸 '극한 과학 기술'

입력 2021-10-22 20:44 수정 2021-10-22 20: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1일) 날아오른 누리호에는 극한의 과학 기술들이 들어가 있습니다. 이제 절반의 성공을 발판으로 우주 독립을 향한 발걸음은 계속됩니다. 엔진을 밀어 올리는 힘도 더 늘리고 실을 수 있는 위성 무게도 더 키웁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엔진이 불을 뿜습니다.

누리호가 솟아오르며 눈 같은 하얀 가루가 떨어집니다.

성에입니다.

누리호 안엔 연료를 태우기 위한 액체 산고가 들어갑니다.

온도가 영하 183도쯤 됩니다.

냉동실에 있던 아이스크림을 꺼내 놓으면 포장지에 하얀 성에가 끼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누리호가 솟아오를 땐 거대한 구름기둥도 생깁니다.

발사 순간 엔진 안에 온도는 3천도까지 올라갑니다.

웬만한 쇠는 녹습니다.

심지어 누리호의 내벽은 구리를 이용한 합금입니다.

[박순영/박사|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엔진팀 선임연구원 : 구리는 녹는 점이 600~800도. 냄비 태우는 불꽃 온도가 기껏 1500~2000도 정도인데, 구리로 된 연소기가 안 녹게 만드는 건 상당히 기술적인 난이도가 높은 거죠.]

기술의 힘으로 안쪽 벽은 버틸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발사대 등 주변 설비는 불 후폭풍에 다 녹아내릴 수 있습니다.

그래서 냉각수를 뿌리고 수증기가 생깁니다.

초당 약 1.8톤이나 됩니다.

누리호가 솟아오른 뒤 바다쪽으로 5도 정도 방향을 틀면서 올라가는 것도 같은 이유입니다.

누리호의 무게는 2백톤 정도입니다.

여기에 실리는 위성은 1.5톤 입니다.

전체 무게의 1%도 안되는 위성을 위해 2백톤이 태워지는 겁니다.

이 때문에 발사체를 다시 활용하는 프로젝트도 시작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