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전두환 비석 밟은 채 "윤석열은 존경해서 못할 것"

입력 2021-10-22 20:49 수정 2021-10-22 21: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경기도 국감 이후 첫 공개 일정으로 광주를 찾았습니다. 이 후보는 5.18 민주묘지를 찾아 바닥에 깔린 전두환 비석을 밟고, 전씨 옹호 발언을 한 윤석열 예비후보를 비판했습니다. 경선 패배 이후 침묵을 이어가던 이낙연 전 대표도 윤 후보의 사퇴를 촉구하며 입을 열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 5·18 민주묘지를 방문한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거듭 비판했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민중들 피와 땀으로 만들어진 민주주의 체제 속에서 혜택만 누리던 분이어서 전두환이란 이름이 가지는 그 엄혹함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을 겁니다.]

이 후보는 전씨에 대해 "내란 범죄의 수괴이고 집단 학살범"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후 5·18 관련 단체가 묻어 놓은 '전두환 비석'으로 이동해 두 발로 밟았습니다.

[이재명/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윤석열 후보는 여기 왔다 갔어요? (지나쳐 갔을 겁니다.) 오기가 어려웠을 거예요. 지나갈 수도 없고 밟을 수도 없고. 존경하는 분을 밟기 어려운 거 아니겠어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캠프 해단식 이후 침묵을 깨고 윤 후보를 비판하는 것으로 첫 메시지를 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사과 요구가 빗발치는데 사과 사진을 올린 처사는 국민을 향한 조롱인지 어이가 없다고 했습니다.

다른 직함 없이 윤석열 씨로 부르며 대선주자 행세를 그만두라고 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도 윤 후보에 대해 "역사 무지를 넘어 스스로 윤두환이 돼 광주 정신을 우롱하고 짓밟았다"고 비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