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우주독립의 꿈 안고 날아오른 누리호…'절반의 성공'

입력 2021-10-21 19:38 수정 2021-10-21 20:02

발사체 고도 700㎞ 도달…위성 '궤도 안착' 못 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발사체 고도 700㎞ 도달…위성 '궤도 안착' 못 해

[앵커]

희망과 염원을 안고 쏘아올려진 '누리호'는 절반의 성공을 거뒀습니다. 우리 땅에서 우리 손으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가 발사 뒤 두 번의 엔진 분리 그리고 모형 위성 분리까지는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모형 위성을 궤도에 정상적으로 올리는 목표까지 이루지 못했습니다. 

[다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습니다.]

11년간 이어진 끈질긴 노력부터 숨죽였던 발사의 순간까지 함께 보겠습니다. 먼저, 박상욱 기자입니다.

[기자]

2021년 10월 21일 오후 5시, 누리호가 힘차게 치솟습니다.

우리 순수 기술로 만든 최초의 한국형 발사체입니다.

47.2m, 아파트 15층 높이의 거대한 3단 로켓은 무게가 200톤에 달합니다.

탑재중량은 1500kg입니다.

중형차 130여 대를 들어올릴 수 있을 만큼 강력한 힘을 내는 300톤급 엔진은 거대한 누리호를 우주로 쏘아 올렸습니다.

누리호가 불꽃을 내뿜기 전까지, 나로우주센터는 긴박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맑은 하늘 아래, 발사대에 세워져 있는 누리호.

모든 것은 순조로워 보였지만 난관이 찾아왔습니다.

발사대 하부의 밸브를 점검하는 데에 예상보다 더 긴 시간이 걸린 겁니다.

결국 발사 시간은 오후 4시에서 5시로 1시간 늦춰졌습니다.

오후 3시 35분, 연료 충전을 마친 누리호는 20분 후 기립장치가 철수하며 발사를 기다렸습니다.

그리고 오후 5시 정각, 누리호는 카운트다운에 맞춰 솟아올랐습니다.

로켓에 쓰인 네개의 엔진은 강력하면서도 정확하게 누리호를 움직였습니다.

이후 누리호는 순조롭게 2단 페어링 분리에 성공하며 '마의 4분'을 견뎌냈습니다.

이륙 후 첫 고비를 넘긴 겁니다.

이후 제 역할을 다 한 3단 엔진은 떨어져나오고, 누리호는 계속해서 예정된 궤도를 향해 날아갔습니다.

우주까지 새로운 세상을 개척한다는 의미로 이름 붙여진 누리호.

성공을 가늠하는 16분여가 흐른 후 누리호는 목표 고도 700km까지 올랐습니다.

하지만 누리호에 실린 위성 모사체가 궤도에 오르는 데엔 실패했습니다.

(화면제공 : 코리아나호 선장 정채호)
(영상디자인 : 조승우 / 영상그래픽 : 김지혜)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