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근무시간 '이상한 셈법'…맥도날드 임금체불 논란

입력 2021-10-20 21:16 수정 2021-10-20 21: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얼마 전 유효기간이 지난 식재료를 쓴 사실이 드러나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맥도날드가 이번엔 아르바이트생들의 임금을 체불했단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출퇴근 때 유니폼 갈아입는 시간을 노동시간에서 뺀 건 물론, 수당도 제대로 안 줬다는 게 아르바이트생들 주장입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햄버거 포장지를 쓴 사람이 맥도날드 아르바이트생 유니폼을 입은 채 엎드려 있습니다.

등에는 '임금체불 '폭언 폭행' 등의 글자가 붙어있습니다.

맥도날드 마스코트 가면을 쓴 사람이 엎드린 사람에게 빨대를 꽂는 장면을 연출합니다.

맥도날드 현직 아르바이트생과 시민단체 등이 모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벌인 퍼포먼스입니다.

두 명의 아르바이트생은 맥도날드가 근로시간만큼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노동청에 냈습니다.

아르바이트생이 출퇴근 시 유니폼을 갈아입는 시간을 근무시간에 포함시키지 않았다는 겁니다.

[신정웅/아르바이트노조 위원장 (맥도날드 아르바이트) : 출근을 하면 옷을 다 갈아입고 출근을 찍습니다. 그래서 '이게 일하려고 입는데 이게 근무시간 아니냐' 했더니 '앞으로 그러면 유니폼을 입고 다녀라'라고…]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작업을 하기 위해 대기하는 시간도 근로시간입니다.

따라서 옷 갈아입는 시간을 근로시간에서 뺀 건 근로기준법 위반이란 주장입니다.

법에 정해진 수당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고도 했습니다.

근로계약서에는 1주일에 최소 22시간 일하기로 해놓고, 실제로는 15시간 밑으로 일을 시켰다는 겁니다.

사측의 사정으로 정해진 시간을 일하지 못할 때 줘야 하는 휴업수당을 주지 않았다는 얘기입니다.

[이훈/공인노무사 : (전체 아르바이트생 1만5천여 명 기준) 2021년 8720원의 시간급으로 간주해서 유니폼 환복 시간, 휴업수당, 주휴수당을 미지급한 내역들을 추산해보니 연간 500억원의 임금체불이 있는 것으로 추산됩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맥도날드 측은 "사실 관계를 내부 확인중"이라고만 밝혔습니다.

아르바이트생들은 노동청에 진정서를 내면서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의 대국민 사과도 요구했습니다.

앤토니 대표는 내일(2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