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유동규, 민간업자 교류 알았으면 해임했을 것"

입력 2021-10-20 15:36 수정 2021-10-20 15: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늘(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늘(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 대해 "관련 업자를 만나는 걸 알았으면 해임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20일)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유 전 본부장과 김만배, 정영학 씨와의 관계를 묻는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의 말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대장동 의혹 핵심인물인 '남욱 씨와 정영학 씨를 만난 적이 있냐'는 말에는 "전혀"라고 답하며 "악수 한 번 한 일 있다고 하는데 기억이 없다. 악수한 사람이 30만 명은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남욱이라는 사람은 인터뷰를 보고 알았다. '저분도 악수한 적이 있구나'. 그런데 개인적으로 접촉하거나 전혀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유착 이야기를 하는 데 매우 실망스럽다"며 "우리 국민들께 죄송하게 생각하는 부분인데 담당 직원들의 청렴성 유지를 위해 노력했지만 역부족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제 부족함을 인정한다"며 유 전 본부장과 관련해 "당시 만약 민간업자들을 만나서 뭘 도모를 한다든지 하는 사실을 눈치라도 챘으면 즉시 해임했을 것"이라고 거듭 설명했습니다.

또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방해하지 않았다면 공공개발했을 것"이라며 "그 지역에 땅을 사서 부정하게 민간개발 추구했던 사람들은 토지 전부 수용당하고 빚 못 갚아서 감옥에 가거나 패가망신했을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 제가 기대했던 것이 그것"이라며 "불로소득, 인허가권 노리고 정치권 결탁해 부당이익 노리는 사람들을 없애는게 필생의 목표이기 때문에 패가망신하기를 실제로 바랐다"고 부연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