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세훈 "서울 집값 오른 건 정부 정책 탓…책임 떠넘기지 말라"

입력 2021-10-20 15:26 수정 2021-10-20 15: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사진=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 집값이 오른 데 대해 송구하다면서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실패한 탓이라며 책임을 떠넘기지 말라고 말했습니다.

오늘(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은 "서울시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한 압구정과 목동, 여의도, 성수동 실거래가가 허가구역 지정 이후 무려 4억 원이나 올랐다"며 "오 시장 당선 이후 매매가격 상승 폭이 확대되고 있다. 서울시 부동산 시장이 극심한 불안에 휩싸여있는데 이게 과연 안정이냐. 책임을 통감하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오 시장은 "정부가 막무가내로 부동산 세제를 강화하고, 임대차 3법으로 월세와 전세를 끌어올려 연쇄적인 상승효과를 만들었다"며 "각종 정비사업도 못 하도록 규제했다"고 말했습니다.

오 시장은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집값이 동반 상승한 그래프가 그려진 손팻말을 들고 "경기와 인천도 똑같이 가파르게 오르는데, 경기·인천도 보궐선거가 있었느냐"며 "시장 취임 이후 집값이 올랐다고 책임을 전가하는 건 조금도 동의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의 이런 부동산 실정을 서울시에 전가하지 말아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오 시장은 "부동산 가격 상승에 대해선 매우 송구스럽고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의원님 질의 내용을 보면 중앙정부의 고집스럽고 변화 없는 부동산 정책에 대한 반성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