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올해 8번째 미사일 쐈다…이번엔 '소형 SLBM' 추정

입력 2021-10-19 21:11 수정 2021-10-19 22:1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오늘(19일) 오전 10시 17분 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 SLBM 한 발을 발사했습니다. 미사일을 쏜 게 올해 들어 8번짼데 이번엔, 처음으로 실제 잠수함에서 소형 SLBM을 쏜 걸로 추정됩니다.

의도가 뭔지, 윤샘이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곳은 잠수함 조선소가 있는 함경남도 신포입니다.

미사일은 신포 앞바다에서 약 60km의 고도로 590km를 날아 동해 상에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쏜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SLBM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지난 2019년 시험 발사한 '북극성 3형' 이후 2년 만에 다시 SLBM 발사에 나선 것입니다.

군 당국은 바지선에서 SLBM을 쐈던 2년 전과 달리, 이번엔 잠수함에서 직접 발사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사거리 등으로 볼 때 북한이 지난주 국방발전전람회에서 처음 공개한 '소형 SLBM'을 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류성엽/21세기군사연구소 전문연구위원 : 소형화를 통해서 잠수함 탑재 SLBM 탄두 수를 늘리겠다는 계산일 수 있습니다.]

북한은 올해 들어 8번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지난 달에만 장거리 순항 미사일과 열차 발사 탄도 미사일, 극초음속 미사일과 신형 지대공 미사일 등 신형 미사일을 네 차례나 쐈습니다.

올해 초 당대회에서 '무기 체계 개발 5개년 계획'을 밝힌 뒤 신무기 개발성과를 과시하는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일각에선 한미일 정보수장 회동을 의식했거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를 의식한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 긴급 회의를 열고 깊은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 영상그래픽 : 한영주)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