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내일부터 다시 '뚝'…"올겨울 예년보다 추울 수도"

입력 2021-10-19 08:43 수정 2021-10-19 10: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급하게 추워진 날씨에 패딩 같은 겨울 옷차림도 눈에 많이 띕니다. 오늘(19일)은 추위가 잠깐 풀리는데요. 내일부터 또 추워집니다. 연말까지 예년보다 추운 날이 많을 거라는 예보입니다.

김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두꺼운 겨울 외투를 입었습니다.

털옷도 입었습니다.

목도리도 했습니다.

[홍동욱 : 갑자기 추워져가지고 이제 급하게 이제 겨울옷 꺼내 입게 되었어요.]

어제 서울의 아침 기온은 2.8도까지 내려갔습니다.

서울과 수원에는 첫 서리가 내렸습니다.

지난해보다는 6일, 평년보다는 열흘이나 빠릅니다.

[김여희 : 지난주까지만 해도 날씨가 굉장히 더웠는데 갑자기 추워지니까 올겨울에 또 갑자기 추워지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오늘은 따뜻한 남서풍 때문에 아침 기온이 반짝 올라갑니다.

어제보다 5~9도쯤 높습니다.

오전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립니다.

강원 산지에는 올가을 첫눈도 예상됩니다.

지난해 설악산에는 11월 3일에 첫눈이 내렸습니다.

이 비가 그치면 다시 추워집니다.

기상청은 올 12월까지 예년에 비해 추운 날씨를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처럼 갑자기 추워지는 날이 많을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 영상그래픽 : 박경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