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수라 제왕" vs "50억 클럽"…녹취록 속 '그분' 실체 공방

입력 2021-10-19 07: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8일) 경기도 국정감사는 대장동으로 시작해 대장동으로 끝났습니다.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에 등장하는 '그분'의 실체를 놓고 뜨거운 공방이 펼쳐졌습니다. '아수라의 제왕', '50억 클럽'이 충돌했고 이 지사의 측근으로 불리는 사람들과의 관계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채승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화천대유 실소유자, 이른바 '그분' 논란을 놓고 이 지사를 직접 겨냥했습니다.

[김도읍/국민의힘 의원 : 아수라의 제왕, 그분은 누구인가… 그분의 실체는 시민을 챙긴 지자체장이 아니라 돈을 지배하는 자입니다. 자신의 주변은 돈벼락을 맞고 그 돈을 주무르는 사람들로 가득합니다.]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 등장하는 '그분'을 빗댄 겁니다.

이 지사가 대장동 특혜 의혹의 몸통이라는 주장입니다.

이 지사는 미리 준비한 손팻말을 꺼내 들고 곧바로 반박했습니다.

[이재명/경기지사 : 제가 만약에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가지고 있다면 길 가는 강아지에게 던져줄지라도, 유서 대필 사건 조작했던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한테는 절대 한 푼도 줄 수 없다…]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받은 50억 원을 언급하면서 자신과 화천대유는 관계가 없다고 주장한 겁니다.

여당도 이 지사의 주장을 거들고 나섰습니다.

[백혜련/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분을, 지금 이재명 도지사님을 근거하는 것으로 보는 것은 팩트에 틀리다. 그렇게 말씀을 드리겠고요. 돈을 받은 자가 '그분'이 아니라 '그분들'입니다. 50억 클럽에 들어가 있는 분들 보겠습니다.]

대장동 의혹에 연루된 야권 인사들이 '그분'의 실체라는 주장입니다.

쟁점은 '그분'에서 '측근'으로 옮겨갔습니다.

야당은 배임과 뇌물 혐의 등으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이 지사의 측근이라고 공세를 폈습니다.

이 지사는 아니라고 했습니다.

[박수영/국민의힘 의원 : 경기도청에 '좌진상, 우동규'라는 말이 많이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지사님, 이 말씀 들어보셨습니까?]

[이재명/경기지사 : 제가 정말 가까이하는 참모는 동규, 이렇게 표현되는 사람은 아닙니다. 미안하지만…]

[박수영/국민의힘 의원 : 뇌물을 받아서 이 사람 거의 무기징역까지 갈 것 같은데 (대통령이 되시면) 사면은 안 하시겠죠?]

[이재명/경기지사 : 그 말이 안 되는 말씀이시죠. 어떻게 그런 부패 사범을 사면을 합니까?]

이 지사는 유 전 본부장과의 관계는 분명한 선을 그으면서도 관리 책임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이재명/경기지사 : 안타깝고 개인적으로 보면 정말 배신감을 느끼죠. 다시 한번 인사권자로서 직원 관리를 100% 완벽하지 못하게 한 점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