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남욱 "대장동 사업비용만 600억 써…돈 준 내역 있다"

입력 2021-10-19 07: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남욱 변호사는 아마 인터뷰에서 언급한 이런 내용들을 어제(18일) 검찰에서도 말했을 것으로 보이는데요. 대장동 개발 사업비용에 대해서는 600억 원 가까이 썼다면서 누구에게 돈이 갔는지 내역도 있다고 했습니다. 남욱 변호사 체포시한이 내일 새벽까지라 검찰은 조사를 오늘 밤까지 마무리 짓고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박병현 기자입니다.

[기자]

남욱 변호사는 대장동 개발 사업 비용에 대한 말도 꺼냈습니다.

[남욱/변호사 : 비용을 300억 이상 썼어. 이자까지 하면 세금까지 쓴 건 600억이 넘어, 아마.]

이 돈을 누구에게 썼는지도 입증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남욱/변호사 : 난 자료가 다 있지. 받아서 다 누구 주고, 누구 주고, 누구 주고가. 다 합법적으로.]

다만 남 변호사는 "합법적으로 줬다"는 단서를 달았습니다.

김만배 씨가 검찰에 출석할 때와 비슷한 입장입니다.

또 자신이 2015년 구속됐다 풀려난 뒤론 대장동 개발에서 배제됐다는 주장을 다시 이어갔습니다.

사업에 배제되고도 어떻게 1000억 원이 넘는 돈을 배당받았는지를 묻자 자신의 지위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남욱/변호사 : 이게 사업권이라는 게 되게 무서운 거예요, 개발사업은. 그걸 갖고 나쁜 마음을 먹잖아요? 그럼 새로운 사업자는 사업을 못 해. 못 하게 돼 있어요.]

2009년부터 땅을 사들여 사실상의 사업권을 갖고 있었기 때문에 김씨 등이 자신을 무시할 수 없었단 겁니다.

남 변호사는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이유가 배당 이익을 나누는 과정에서 불거진 이권 다툼 때문이라고 다시 한번 말했습니다.

[남욱/변호사 : (정영학 회계사) 형은 절대 남의 돈을 뺏지 않아. 대신 뺏기는 걸 싫어해. 나머지 사람들이 다 뺏어가. 그러니까 싸움이 나지.]

이 과정에서 김만배 씨 등이 돈을 요구하며 정치권 등에 로비를 해야 한다는 이유를 댔다고 주장했습니다.

[남욱/변호사 : 난 이렇게 (돈을) 썼다 형. 형들 돈 하나도 안 내지 않았냐. 그러니까 그게 나온 거라고, 50억 클럽.]

현재는 남 변호사도 정 회계사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도 덧붙였습니다.

[남욱/변호사 : 내 전화도 안 받더라고. (정영학이요?) 어 아예. 전화 한 번 했었는데 차단해버리더라고.]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