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 이 장면] 홀 빙빙 돌다 멈춘 공, 마술처럼 들어갔지만?

입력 2021-10-18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야속하게 홀을 빙빙 돌다가 멈춰버린 김성현 선수의 공이 단념하고 치려는 순간, 마술처럼 쏙 들어갑니다.

모두가 기뻐했지만 결과는 '벌타'였습니다.

10초 내에 공이 들어가지 않으면 벌타를 받는 규칙 때문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