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재명 "대장동 설계자는 내가 맞다…이익환수 설계"

입력 2021-10-18 15:02 수정 2021-10-18 17: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경기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대장동 설계자는 제가 맞다"고 말했습니다.

오늘(18일)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에서 이어진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이영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말하며 "마치 민간사업자 내부 이익을 나누는 설계를 말한 것처럼 호도하고 싶겠지만 분명한 것은 성남시 공공환수액 내용, 방법, 절차, 보장책 등을 설계했다"고 했습니다.

이어 "로비하니까 확정 이익으로 하라. 먹고 도망가지 못하게 해라. 경쟁시켜라. 대형금융기관 참여시켜라. 이게 제가 한 설계"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이익을 몰아주자고 했다고 하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시의회가 민간개발하자고 그렇게 4년 동안 저를 괴롭히지 않았느냐. 몰아서 이익을 주자 한 건 여러분이 소속한 과거 국민의힘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사업 설계와 관련해선 "땅값이 오르면 업자들의 이익이 되겠지만 예측 못 하는 하락이 생기면 업자들은 손해를 보고 저희는 확정 이익을 갖는다"며 "행정은 투기가 아니다. 확정해 보수적으로 안정적으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선임에 대해선 "당시 시의회 문제 제기가 있어서 제 기억엔 감사인지 뭔지를 해서 아무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정리된 거로 안다"고 답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