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남욱, 인천공항 도착 직후 곧바로 검찰에 체포

입력 2021-10-18 05:32 수정 2021-10-18 10:01

"죄송하다"…쏟아지는 질문에 '묵묵부답'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죄송하다"…쏟아지는 질문에 '묵묵부답'

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귀국했다. 〈사진=JTBC〉미국에 체류 중이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귀국했다. 〈사진=JTBC〉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오늘(18일) 새벽 5시쯤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만 답했습니다.

JTBC 취재 결과 남 변호사는 귀국 직후 곧바로 검찰에 체포됐습니다. 수사관과 함께 입국장을 빠져나온 남 변호사는 검찰 차량을 타고 곧바로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됐습니다. 검찰은 남 변호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귀국해 검찰에 체포된 뒤 서울중앙지검 호송차에 탑승해 있다. 〈사진=연합뉴스〉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로 귀국해 검찰에 체포된 뒤 서울중앙지검 호송차에 탑승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검찰 차량에 탑승하는 남욱 변호사. 〈사진=JTBC〉검찰 차량에 탑승하는 남욱 변호사. 〈사진=JTBC〉

남 변호사는 2009년부터 정영학 회계사와 대장동 개발 사업에 뛰어든 인물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의혹의 핵심인 '대장동 4인방' 가운데 한 명입니다.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 전 미국으로 떠났다가 우리 시간으로 어제(17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발 대한항공 KE012편을 타고 귀국 길에 올랐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