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기시다 일본 총리와 첫 통화 "양국 간 협력 더욱 공고히"

입력 2021-10-15 21:40 수정 2021-10-15 21:42

"강제징용 법적해석 차이...외교적 해법 모색 바람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강제징용 법적해석 차이...외교적 해법 모색 바람직"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늘(15일) 첫 통화를 가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를 하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과 첫 전화 통화를 마친 뒤 관저 로비에서 취재진에게 통화 내용을 설명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를 하고 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과 첫 전화 통화를 마친 뒤 관저 로비에서 취재진에게 통화 내용을 설명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저녁 6시 40분부터 약 30분 동안 통화를 하며, 총리 취임을 축하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을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 "함께 협력해야 할 동반자"라고 표현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 위기와 기후변화 대응 등 "양국 간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따뜻한 축하 말씀에 감사드린다"며 "엄중한 안보 상황 하에 한일,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고 답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이 평화와 안전에 위협이 된다며, 북미대화가 조기에 재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과거사 현안에 대한 입장 차는 분명히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문제에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문제"라며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위안부 문제에 대해 "생존해 있는 피해자 할머니가 열세 분이므로 양국이 해결할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음"을 강조했습니다.

반면 일본 외무성은 기시다 총리가
강제징용과 일본 위안부 문제 소송에 관해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처럼 기시다 내각은 아베와 스가 내각에 이어 한국 측이 해결책을 제시하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한일 관계 개선은 여전히 험로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