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열리는 모텔 방' 찾아 유유히…음란행위 20대 체포

입력 2021-10-15 20:32 수정 2021-10-15 2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20대 남성이 모텔 건물에 몰래 들어가 음란행위를 하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객실 문을 하나하나 확인하면서 이런 짓을 한 건데, 당시 여성 혼자서 묵고 있던 방도 많았습니다.

이상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어제(14일) 새벽 3시쯤 서울 신림동에 있는 모텔 주차장으로 한 남성이 들어옵니다.

CCTV 위치를 살피더니 곧장 건물 안으로 들어가 엘리베이터를 탑니다.

비상 계단을 오르락내리락하며 뭔가를 찾더니 유유히 복도를 돌아다니며 객실마다 문을 잡아 당겨봅니다.

문이 안 열리자 이번엔 귀를 가까이 댑니다.

그리고선 부적절한 행위를 합니다.

수상함을 느낀 아르바이트생이 경찰에 신고했고 비상구에 숨어 있던 남성도 붙잡았습니다.

[김정호/아르바이트생 : 처음 들어올 때부터 손님인 척 자연스럽게 진입했고 (이후엔) 문이 열리는 객실을 찾아서 두리번대고…]

"아는 사람을 찾으러 왔다"며 횡설수설하던 남성은 결국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넘겨졌습니다.

당시 모텔엔 70여 명이 묵고 있었다고 합니다.

[김정호/아르바이트생 : 여성 혼자 투숙하시는 분들도 되게 많거든요. 그런 상황에서 범죄자와 맞닥뜨렸다면…]

20대 후반인 남성은 성범죄 전력은 없는 걸로 파악됐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남성에게 공연음란죄 등을 적용하고 추가 범죄가 더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