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원서 예쁘다고 '쑥'…포항시 '꽃나무 도둑' 수배령

입력 2021-10-15 20:38 수정 2021-10-15 21: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시민들이 다 함께 보고 즐기라고 공원에 심어둔 꽃과 나무를 뽑아가면 안 됩니다. 그냥 안되는 게 아니라 절도죄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이런 사람들이 많습니다. CCTV에 찍힌 모습으로 수배까지 내려졌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경북 포항의 한 공원 CCTV에 담긴 모습입니다.

한 사람이 가던 길을 멈추고 주위를 둘러보더니 화분에 있던 꽃나무를 쑥 뽑습니다.

허리에 두른 옷을 풀더니 그 안에 숨겨서 가버립니다.

앞줄에 심어놓은 수국은 빽빽한데 뒷줄은 듬성듬성합니다.

심어놓은 묘목 중에서도 가장 비싼 수국이 자꾸 사라지자 아예 이쪽만 비추는 CCTV를 따로 설치했습니다.

수국 뿐만이 아닙니다.

[사람들이 치자나무를 두 본 뽑아간 흔적이 있습니다.]

철길을 따라 공원을 만들며 꽃과 나무를 심어놨더니 최근 3개월 만에 100여 그루가 사라졌습니다.

[이창애/경북 포항시 대잠동 : 잘해놨는데 이렇게 뽑아 가면 안 되지요.]

대낮에 꽃나무를 뽑아가던 시민 2명을 그 자리에서 붙잡아 경찰에 넘겼습니다.

CCTV에 절도모습이 딱 걸린 시민을 찾는다는 수배 전단도 붙여놨습니다.

[이경식/포항시청 도시숲조성 팀장 : 지속적으로 절도범에 대해서는 추적·조사해서 경찰서로 넘길 예정입니다.]

지난해 울산에서도 꽃나무가 자꾸 사라지자, 훔친 사람 찾아서 처벌해 달라고 지자체가 경찰에 수사 의뢰하기도 했습니다.

예쁘다고, 별일 아니겠지 싶어 뽑아갔다가는 절도죄로 처벌받는다는 사실 명심해야 합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