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7년 만에 휘발윳값 1700원 돌파…"더 오를 수 있다"

입력 2021-10-15 20:14 수정 2021-10-15 22: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물가가 갈수록 심상치가 않습니다. 장바구니 물가에 이어서 이번엔 기름값이 들썩이고 있습니다. 휘발윳값이 7 년 만에 리터당 1,700원대를 넘었습니다. 문제는 앞으로 더 오를 수 있다는 겁니다.

김서연 기자입니다.

[기자]

차량 일고여덟 대가 주유소 앞에서 줄지어 기다립니다.

오늘(15일) 아침 출근 시간, 인천 영종대교휴게소 주유소의 모습입니다.

기름값이 가파르게 오른 이달 초부터 상대적으로 기름값이 싼 이곳을 찾는 손님들이 많아졌습니다.

[최성락/인천 동춘동 : 기름값도 조금 싸다고 해요, 여기가요. 그래서 와요. 한 20~30원 여기가 싸요. 여러 번 왔어요.]

[영종대교휴게소 주유소 관계자 : 이번 달 들어서 출퇴근 시간대, 주말 낮에 보면 거의 100% 줄 서 있어요.]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어제 기준으로 전국 휘발유 평균가격은 리터당 1700.95원을 기록했습니다.

1700원을 넘은 건 2014년 12월 이후 7년 만입니다.

1년 전 1,330원 대 초반이었던데 비하면 30% 가까이 올랐습니다.

특히 서울 평균은 1,790원으로 가장 비싼 곳은 리터당 2,570원대입니다.

문제는 치솟는 국제유가를 감안하면, 기름값이 앞으로 더 오를 수 있다는 겁니다.

서부텍사스산원유 가격은 오늘 배럴당 81달러를 넘기며 7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습니다.

1년 전보다 배 가까이 오른 가격입니다.

'위드 코로나'로 경기가 살아날 거란 기대감에 석유 수요는 크게 늘었지만 공급은 여전히 부족합니다.

지난 4일 사우디아라비아 등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각국의 증산 압박에도 불구하고 생산량을 늘리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까지 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장바구니 물가와 전기요금에 이어 석윳값까지 오르면서 6개월째 2%대를 기록한 소비자물가는 이번달 더 오를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기재부 관계자는 "지난해 이맘때 물가가 낮았던 기저효과에 국제유가와 환율이 오른 것을 고려하면 10월 소비자물가가 3%대 상승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전문가들은 물가 상승이 일시적이라던 정부의 판단이 안일했다고 지적합니다.

[김정식/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 물가 상승이 당분간은 이어질 걸로 보고 있습니다. 전기요금이라든지 공공요금 인상을 억제하면서 금리 인상이 정부가 가지고 있는 방법이다, 이렇게 볼 수 있죠. ]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