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선저우 13호' 발사…비행사 3명 6개월간 우주 체류

입력 2021-10-15 21:02 수정 2021-10-15 21:38

톈허에 도킹해 임무…독자적 우주정거장 건설에 속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톈허에 도킹해 임무…독자적 우주정거장 건설에 속도

[앵커]

중국이 5시간 뒤 유인우주선 선저우 13호를 발사합니다. 비행사 3명이 처음으로 6개월간 체류하며 임무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미국과 러시아에 이어 독자적인 우주정거장을 건설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박성훈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 간쑤성 위성발사센터. 높이 60여 미터, 무게 500톤에 이르는 선저우 13호가 발사 대기 중입니다.

우리 시간으로 내일(16일) 새벽 1시 23분 이륙할 예정입니다.

3명의 비행사가 중국 역사상 처음으로 6개월간 우주에서 임무를 수행합니다.

지난달 귀환한 선저우 12호 비행사들의 3개월 우주체류 기록을 넘어서는 겁니다.

이를 위해 무중력 상태, 수중 회전 테스트 등 강도높은 훈련이 반복됐습니다.

[자이즈강/선저우 13호 선장 : 선저우 13호의 모든 임무를 완벽하게 마무리할 자신에 차 있습니다. 기술적, 물리적 준비가 모두 끝났습니다.]

여성 비행사가 처음으로 우주 정거장에 체류하는 기록도 세우게 됐습니다.

[왕야핑/선저우 13호 탑승 여성비행사 : 원격조종, 랑데부, 도킹, 로봇팔 제어 등 일련의 훈련을 마무리했습니다.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할 것으로 확신합니다.]

우주비행사들은 380킬로미터 상공에 떠있는 우주정거장 핵심 동체인 톈허와 도킹할 예정입니다.

이후 각종 장비들에 대한 테스트를 이어가게 됩니다.

중국 우주국은 이번 비행으로 우주 정거장 건설과 운영에 필요한 지원을 마무리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린시창/중국 유인우주국 부국장 : 현재 검측 결과는 중국이 독자적으로 설계, 개발한 톈허 핵심 모듈이 예상대로 모든 기능과 성능 요건을 충족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중국은 내년 말까지 길이 37미터, 무게 90톤 규모의 우주정거장을 완성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