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동규 폰' 놓고 검·경 갈등 양상…경찰 "가로채기 당했다"

입력 2021-10-15 12:00 수정 2021-10-15 17: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호송차를 타고 서울구치소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뒤 호송차를 타고 서울구치소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사이에 두고 검찰과 경찰 수사팀이 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개발의혹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 은 오늘 오전부터 유 전 본부장 지인 박모씨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유 전 본부장이 2개월 전까지 사용했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서입니다. 유 전 본부장이 창문 밖으로 던진 휴대전화 이전에 사용했던 기기입니다.

이에 대해 경찰 내부에서는 '검찰이 압수수색을 가로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JTBC 취재결과, 경기남부경찰청 대장동개발특혜의혹수사팀(송병일 수사부장)은 유 전 본부장이 2개월 전까지 사용했던 휴대전화를 지인 박모씨가 보관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최근 수원지방검찰청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수원지검은 어제 늦은 밤이 돼서야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을 법원에 청구해줬습니다. 하지만 중앙지검 수사팀이 오늘 오전 박씨의 집을 먼저 압수수색을 한 겁니다.

경찰 내부에서는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 내용을 가로채서 검찰 수사팀이 먼저 압수수색을 할 수 있게 한 것 아니냐"는 의심 섞인 목소리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 수사팀은 유 전 본부장이 창문 밖으로 던진 휴대전화를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경찰 수사팀은 주변 CCTV를 조사해서 이 휴대전화를 확보한 바 있습니다.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어제 국정감사에서 이에 대해 "정말 송구하다. 그런 불찰에 대해 뭐라고 변명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창문 밖으로 던진 휴대전화에 이어 그 이전에 쓴 휴대전화까지 경찰이 확보하는 것을 검찰이 막으려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가로채기가 전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중앙지검 관계자는 "검찰 수사팀 자체적으로 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안다"며 "검·경 양 기관이 모두 최선을 다해 수사하는 과정이라고 본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대통령 지시에 따라 검·경은 수사협력 핫라인도 구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핫라인 구축 일주일만에 '압수수색 가로채기' 논란으로 양 기관 간 신뢰가 흔들린 상황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