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확진 사실 숨기고 취업"…요양병원 54명 집단감염

입력 2021-10-14 18:52 수정 2021-10-14 18: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한 요양병원에서 간병인 한 명이 확진 판정받은 사실을 숨기고 취업했던 걸로 드러났습니다. 현재까지 해당 병원 확진자는 모두 54명입니다.

〈사진=JTBC 캡처〉〈사진=JTBC 캡처〉
오늘(14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경기 남양주시 한 요양병원에서 직원 15명과 환자 39명 등 모두 54명이 확진됐습니다.

병원 직원 한 명이 지난 10일 확진된 사실이 처음 확인됐습니다. 이후 전수검사 과정에서 12일에 24명, 13일에 27명, 14일에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역학조사 결과 지난 7일 중국 국적의 60대 남성 간병인 A 씨가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A 씨는 확진 사실을 숨기고 병원에 취업해 일을 했던 겁니다.

A 씨는 지난 5일과 6일 서울 영등포보건소에서 두 차례 진단검사를 받았습니다. 1차에선 음성, 2차에선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건소 측은 2차 검사 결과가 나온 지난 7일 A 씨에게 전화로 확진 사실을 통보했지만, 그 뒤로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A 씨는 확진 통보받은 날 1차 검사 때 받은 음성 확인서를 병원에 내고 취업해 근무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영등포보건소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A 씨를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병원을 동일집단 격리하고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또 A 씨가 이번 집단감염의 직접적인 원인이 됐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