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론 읽어주는 기자] 이재명 후보 선출 뒤 컨벤션 효과?

입력 2021-10-14 20:55 수정 2021-10-22 11: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바로 '안지현의 여기'를 이어가겠습니다. 여기에서 말하는 '여기'는 여론 읽어주는 기자라는 의미입니다. 안지현 기자, 어서 오세요. 제가 생각하기에 국내 여론조사 결과와 민심 흐름을 가장 잘 아는 기자인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매일 방대한 양을 다 보잖아요? 모든 여론 조사결과를요. 꼼꼼하게 앞으로 봐주시길 바랍니다. 오늘(14일) 여론 포인트 뭘까요?
 
[기자]

오늘 제가 주목한 지점은 바로 '여기', 컨벤션 효과입니다.

[앵커]

컨벤션 효과, 전 당 대외 같은 큰 정치 이벤트를 치르고 나면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가는 걸 말하잖아요? 그러면 지난 일요일에 후보가 된 이재명 후보 이야기를 하는 건가요?

[기자]

맞습니다. 먼저 과거 19대 대선 당시를 보면요.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경우, 당 후보로 선출 직후 지지율이 한주 만에 7~8%p 올랐습니다.

이번에도 그런지 저희가 이 지사가 후보로 선출된 이후 이틀간 글로벌리서치와 여론조사를 했는데요.

결론적으로 이 지사는 컨벤션 효과를 아직 못 누린 걸로 보입니다.

[앵커]

지지율이 큰 변화가 없다는 건가요? 

[기자]  

네, 먼저 추이 분석을 위해 저희와 같은 조사방식인 무선 전화 면접 100%로 실시한 NBS의 여론조사 결과를 보시면요. 

이 지사의 지지율, 이처럼 후보 선출 이후 오히려 떨어졌고요, 

국민의힘 윤석열 예비후보와의 격차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저희 조사에서도 국민의힘과의 양자 대결에서 이 지사, 윤석열 예비후보보단 우세했지만, 격차는 한 자릿수(7.7%p)에 그쳤고요. 

특히 홍준표 예비후보와는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이었습니다.

후보가 정해진 직후 지지층 결집 뿐 아니라 외연 확장으로 지지율이 높아진 현상, 아직까지는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습니다.

[앵커] 

아직까지 나타나고 있지 않다…컨벤션 효과는 이벤트 직후에 나타나는 거잖아요. 지금쯤이면 나타나야 하는데, 왜 나타나지 않는 겁니까.

[기자]

민주당 내부 요소와, 외부 요소 두 가지로 압축됩니다.    

먼저 당 내부적으로 이낙연 전 대표가 어제 경선 결과에 대한 승복도 하고 오늘 캠프 해단식을 가지며 일단락됐지만, 경선이 끝난 후 지지자를 중심으로 '결선 투표' 해야한다고 주장했죠. 

여론은 어떤지 물어봤더니 이 전 대표 측처럼 "결선해야한다"는 응답이 47.6%로, "결선 투표할 필요 없다"는 응답 46.3%와 거의 비슷하게 팽팽했습니다. 

특히, 진보층 사이에서도 33% 넘게 결선 투표 쪽으로 손을 들었고, 중도에선 절반이 넘는 53.2%가 결선투표 해야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니깐 민주당 후보가 돼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야할 시점에 투표를 다시 해야했다는 여론이 상당수 있는거죠.  
[앵커]

그렇군요, 외부 요소는 지난주 안 기자가 '여기'에서 짚었던 대장동 이슈인가요? 

[기자]

그렇습니다. 대장동 의혹에 대한 책임 소재도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이 후보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이 56%으로, "국민의힘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 31.1%보다 우세했고요.

역시 진보층에서도 32.5%, 중도층에선 10명 중 6명가량인 57.8%가 "이 지사의 책임이 더 크다"고 했습니다. 

또 이재명 후보 측은 특검에 반대하고 있는데, 대장동 수사를 "특검으로 수사"해야한다는 의견도 62.5%로 높은 상황입니다.

대장동 의혹 수사로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이같은 여론이 형성되면서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 상승이 주춤한 걸로 풀이됩니다.

그래서 오늘 안지현이 주목한 여기, 이재명 후보는 결선투표·대장동 여파로 "컨벤션 효과는 희미"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