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낙연, 경선결과 수용 "이재명 축하, 기필코 대선서 승리"

입력 2021-10-13 17:30 수정 2021-10-13 18: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2위를 기록한 이낙연 전 대표가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늘(13일)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대통령 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면서 "대통령 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고 글을 올렸습니다.

이어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주시리라 믿는다"면서 "저는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 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말했습니다.

당원들에게는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것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라면서 "서로 배려하고 존중해 주시길 바란다.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된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대선 경선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들이 얻은 표를 무효표 처리한 것에 대해 이의 제기했습니다. 무효표 처리가 안 되면 이재명 후보 득표율이 50% 밑으로 떨어지는 만큼 결선 투표를 치러야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당무위원회가 이의제기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이재명 후보 선출은 최종 확정됐습니다. 당무위는 해석에 있어 논란이 된 당규 조항은 향후 논란의 여지가 없도록 개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합니다. 저는 대통령후보 경선결과를 수용합니다.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립니다.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함께 선의로 경쟁하신 추미애 박용진 김두관 정세균 이광재 최문순 양승조 동지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저는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습니다.

부족한 저를 도와주시고 지지해 주신 모든 분께 눈물 나도록 고맙고 미안합니다. 그 고마움과 미안함을 제가 사는 날까지 모두 갚아야 할 텐데,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여러분의 사랑을 제 삶이 다하도록 간직하겠습니다.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경선에 참여해 주신 국민 여러분!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시기 바랍니다.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됩니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습니다. 그 점을 저는 몹시 걱정합니다.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 주십니다.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입니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것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입니다. 그것이 평생을 이름 없는 지방당원으로 사셨던 제 아버지의 가르침이었습니다. 부디 저의 고심 어린 결정과 호소를 받아 주시기를 간청 드립니다.

여러분의 낙심이 희망으로 바뀔 수 있도록 저의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민주당이 더 혁신하고, 더 진화하며, 국민과 국가에 무한책임을 지는 더 유능한 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힘을 모으겠습니다.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나라다운 나라를 포기하지 않습니다. 우리 함께 강물이 됩시다.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합니다. 반드시 4기 민주정부를 이룹시다. 기필코 대선에서 이깁시다. 여러분과 함께 강물처럼 끈기있게 흘러 바다에 이르겠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관련VOD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