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野, '이재명 국감' 앞두고 총공세…경기도·성남시 항의방문

입력 2021-10-13 15:24 수정 2021-10-13 18: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오는 18일과 20일에 예정된 경기도 국정감사에 참석하겠다고 밝히면서, 국민의힘은 이번 국정감사를 '이재명 청문회'로 만들겠다고 총공세를 예고했습니다.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경기도청 등 관련 기관이 증인채택과 자료제출에 비협조적이어서 '맹탕 국감'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국민의힘은 국회 상임위별로 받지 못한 대장동 관련 자료가 모두 214건이나 된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오늘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국감 자료가 없는 상황에서 코끼리 다리 만지기도 아니고 우리가 어떻게 감만으로 얘기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습니다.

13일 경기도청을 방문해 오병권 행정1부지사와 면담하는 국민의힘. 〈사진=연합뉴스〉13일 경기도청을 방문해 오병권 행정1부지사와 면담하는 국민의힘. 〈사진=연합뉴스〉
이에 국민의힘 소속 정무위·행안위·국토위 위원들은 오늘(13일) 오전 경기도청과 성남시청을 찾아 대장동 관련 국정감사 요구 자료를 제출하라며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국민의힘 행안위 소속 김도읍 정책위의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장 8년, 경기도지사 4년 기간에 있었던 부정·부패에 대해서 낱낱이 국민에게 보고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장동 관련 자료가 국가 안보 또는 사생활 사안도 아닌데 이렇게 자료를 안 주고 버티면 직무유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박완수 의원도 “(경기도는) 대한민국 경기도가 아닌가, 이재명 지사는 대한민국 아닌 다른 나라 도지사인가”라며 경기도 측에 따져 물었습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후보가 일정을 이유로 자리에 참석하지 않자, '2021년 대장동 관련 국정감사 미제출 자료 목록'을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에게 대신 전달했습니다.

이후에는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특검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성남시청에서 야탑역까지 1.5㎞를 걸어가는 도보 행진을 벌였습니다.

국민의힘은 내일(14일) 경기도에 '이재명 게이트 비리신고센터'를 세우고, '도보 투쟁'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