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석열 "문 대통령, 대장동 늑장 지시…하명 수사 없는 나라 만들 것"

입력 2021-10-13 11:42 수정 2021-10-13 11: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대통령이 특정 사건에 대한 수사 지시를 하지 않아도 되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오늘(13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렇게 밝히며,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건 늦어도 한참 늦은 늑장 지시였다"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온 나라가 한 달 가까이 대장동 게이트로 시끄럽고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데 어디 계시다가 이제야 '철저 수사 지시' 한 마디로 면피하려 하느냐고 시비를 걸거나, 왜 민주당 경선이 한창 진행 중이던 지난주에는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는 말로 퉁 치려 했느냐고 따지지 않겠다"면서 "그래서 늦었지만 당연한 지시라고 말했던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대통령이 특정 사건에 대해 시시콜콜 철저 수사를 지시하는 게 과연 옳은가. 또 그래야만 검찰이 기민하게 움직이고 철저한 수사가 진행되는 듯 보이는 게 과연 바람직한가"라며 "이젠 달라져야 한다. 무슨 일만 생기면 대통령이 특별 지시를 하고 청와대와 집권 세력이 특정한 정치적 목적을 위해 하명 수사하는 관행부터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누구 지시나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헌법과 법률에 따라 소신껏 일하는 풍토를 만들어야 선진국"이라며 "그래야 대장동 게이트 같은 '국민 약탈의 거악'도 발붙이지 못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또 "저는 국정원 수사, 조국 수사, 울산 사건 수사를 할 때 살아 있는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았다"며 "그래서 '윤석열 죽이기'가 시작됐다"고도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기획하는 하명 수사가 없는 나라, 그렇게 지지율을 관리하고 정적을 다루지 않는 나라, 헌법과 법률에 따라 소신껏 일하는 공직자가 좌천이나 불이익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윤석열 페이스북 캡처〉〈사진=윤석열 페이스북 캡처〉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