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너를 닮은 사람' 신현빈 "이제 '우리 해원이'로 불러주셨으면…"

입력 2021-10-13 10:48

첫방송: 10월 13일(수) 밤 10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첫방송: 10월 13일(수) 밤 10시 30분

'너를 닮은 사람' 신현빈 "이제 '우리 해원이'로 불러주셨으면…"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의 '구해원'으로 돌아오는 배우 신현빈이 13일 KBS 쿨FM '조우종의 FM대행진'에 게스트로 출연, 새 작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13일 오전 '조우종의 FM대행진'에 나선 신현빈은 '정희주(고현정 분)'와 '구해원(신현빈 분)'이라는 두 여자가 주인공인 '너를 닮은 사람'에 대해 "두 사람이 많이 닮아 있다. 단순하게는 복수 이야기라고 할 수 있지만, 복수만으로 모든 것이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다채로운 결의 이야기가 펼쳐질 것을 예고했다. 또 "고현정 선배님의 첫 인상은 '세 보이는' 타입이 아니셨다. 오히려 정말 재미있고, 다정한 느낌이시다"라고 함께 연기한 고현정과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대학 시절 미술 이론을 전공하고 극중 기간제 미술 교사인 구해원 역을 맡은 신현빈은 "미술 수업을 하는 장면이나, 그림 그리는 장면 등을 찍을 때 아무래도 익숙하니 도움이 됐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또 DJ 조우종이 "예고편을 보니 물도 맞고, 뺨도 맞으시던데 어렵지는 않았느냐"고 질문하자, 신현빈은 "NG만 안 나면 생각보다 수월하다"며 "그리 어렵지 않았는데, 장면이 효과적으로 나왔다"고 시원시원하게 답했다.

'너를 닮은 사람'은 탁월한 작품에 대한 안목으로 수많은 러브콜을 받은 대세 배우 신현빈이 심사숙고 끝에 선택한 차기작이다. 신현빈은 '구해원' 캐릭터에 꽂힌 이유를 묻는 DJ 조우종에게 "마음이 갔다"고 간단히 답했다. 그러면서 "대본 하나가 끝날 때마다 빨리 뒤를 보고 싶었고, 구해원 캐릭터는 사실 '하면 괴롭겠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볼수록 어떤 사람인지 궁금해지더라"고 설명했다.

또 신현빈은 "복수란 결국 내가 잘 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구해원은 한이 많아서 정희주를 찾아가긴 하는데, 드라마에서의 복수는 내 생각과 같을 수도 있고 다를 수도 있다"고 말해 '너를 닮은 사람'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그러면서 신현빈은 "시청자들이 저를 이제 '우리 해원이'라는 애칭으로 불러주셨으면 좋겠다"고 희망을 밝혔지만, 조우종은 구해원이 늘 입는 녹색 코트를 떠올리며 "녹색 괴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현빈과의 유쾌한 인터뷰를 마친 DJ 조우종은 "굉장히 여러 색깔을 가진 배우임을 실제로 만나고 나서 느꼈고, 더 엄청난 배우가 될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의 티저에서 받은 강렬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저도 '대박'을 기원하며 오늘 첫 방송 본방사수하겠다"고 말했다.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은 10월 13일(수)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KBS Cool FM 조우종의 FM대행진)
(JTBC 모바일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